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기현 당대표가 위원장… 청년정책네트워크 출범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3.05.02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호 정책은 '토익 유효기간 5년'
    특위 17명 중 12명이 2030세대

    국민의힘은 1일 당대표가 위원장을 맡아 청년 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청년정책네트워크'를 출범시켰다. 2030 세대가 원하는 정책을 집중 발굴해 청년층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특위는 이날 '1호 청년 정책'으로 민간 기업 채용 때 인정하는 토익 성적 유효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책네트워크' 출범식에 참석해 "당대표가 위원장을 맡은 당내 기구는 청년정책네트워크가 유일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년 문제는 우리 당의 가장 아픈 손가락"이라며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화두를 고민해 정책 설계를 하겠다"고 했다. 이 특위는 김 대표를 포함해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특위엔 국민의힘 최고위원 2명(김병민·장예찬)과 배현진 조직부총장, 박수영 여의도연구원장, 김가랑 국민의힘 청년대변인 등 당 주류 핵심들이 포함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내 기구 중 위상이 가장 높다"고 했다.

    위원 17명 중 12명이 '2030 세대'이며, 최연소는 2000년생으로 이화여대에 재학 중인 정주원(23)씨다. 정씨는 "평범한 2030들에게 필요한 생활 밀착형, 맞춤형 정책을 만드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고 했다. 20대로는 정씨 외에 성균관대에 재학 중인 강보라(여·24)씨와 김채수(24) 서울 동작구 청년정책위 위원, 김태헌(25) 광운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참여한다. 30대로는 장예찬 최고위원 외에 김재섭(36) 서울 도봉갑 당협위원장, 박진호(34) 경기 김포갑 당협위원장, 김세종(33) 서울 동대문구의원, 신예진(30) 서울 중랑구의원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84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