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한미 산업·교육동맹 확장… 청년 위한 플랫폼으로"

    최경운 기자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3.05.02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1일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안보를 비롯해 산업·과학기술·교육·문화 등 모든 면으로 동맹을 확장시켰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대통령실과 내각에 "무엇보다 청년 미래 세대에게 기회의 플랫폼이 되도록 후속 조치를 구체화해 달라"고 지시했다.

    미국 국빈(國賓) 방문을 마치고 전날 귀국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이 첨단산업 공급망과 과학기술 동맹을 구축함으로써 청년 세대에게 일자리 등을 제공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만큼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후속 조치를 구체화하라는 뜻"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이번 정상회담에서 프렌드쇼어링(friendshoring·우방국 간 공급망 구축)을 통해 반도체·전기차·배터리 등 첨단 산업 분야에서 공급망 동맹을 강화하고 양국 간 관련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국은 또 미래 세대 교류를 뒷받침하겠다며 총 6000만달러(약 802억원)를 투자해 이공계·인문 사회 분야에서 양국이 2023명씩 교류 활동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YTN 인터뷰에서 "거시적으로 보자면 한미가 핵 기반 동맹이 됐기 때문에 이제는 과학기술이라든지 우주라든지 모든 부분에서 동맹의 협력 범위가 넓어지게 됐고 이는 전부 청년들의 몫이고 구체적인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73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