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송영길 연구소' 기부금 1억, 경선 자금으로 썼을 가능성

    유종헌 기자

    발행일 : 2023.05.01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검찰, 宋 자택 등 5~6곳 압수수색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영길 당시 당대표 후보의 정책 연구소가 모금한 1억여 원의 기부금이 경선 자금으로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면서 돈 흐름을 추적 중인 것으로 30일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지난 29일 송영길 전 대표의 주거지,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 연구소' 사무실, 당대표 경선 캠프 관계자 주거지 등 5~6곳을 압수 수색했다. 압수 수색 영장에 송 전 대표가 윤관석·이성만 민주당 의원, 강래구 전 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과 공모해 돈 봉투 살포에 관여했다고 적시됐다고 한다.

    압수 수색 대상에 포함된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 연구소'는 송 전 대표가 2015년 설립했다. 본지가 이 연구소의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 실적 명세서를 확인한 결과, 2021년 기부금 총액은 3억7000여 만원이었는데 이 가운데 약 1억4000만원이 당대표 경선 전인 2021년 2~4월에 모금됐다. 또 연구소 회계 담당자 일부는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송영길 캠프 자금 관리 담당자와 겹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소의 일부 컴퓨터 하드디스크가 지난 12일 윤관석 의원 등에 대한 검찰의 압수 수색 이후 포맷 혹은 교체된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과정에 살포됐다는 돈 봉투가 지금까지 알려진 9400만원 이외에 더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이 확보한 녹음 파일에 강래구씨가 "영길이 형이 어디서 구했는지 모르겠지만 많이 처리했더라"고 하는 내용이 나오는 등 송 전 대표가 별도로 금품을 건넨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등장한다. 검찰 관계자는 "우선은 기존에 알려진 9400만원 의혹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면서도 "금품 살포 규모가 수억 원대가 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유종헌 기자
    본문자수 : 94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