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Cover Story] 유럽서 친환경 정책 반대하는 정치세력 약진

    성유진 기자

    발행일 : 2023.03.31 / W-BIZ B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독일 녹색당 지지율 23%서 17%로 하락… '녹색 반발'에 친환경 휘청

    ▶B7면에서 계속

    그런데도 독일이 막판 딴죽걸기에 나선 것은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함이다. 독일에서 자동차 관련 일자리는 80만개에 달하는데, 전기차 전환 과정에서 적게는 9만개, 많게는 40만개가 사라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볼커 비싱 교통장관은 지난 22일 "독일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내연기관 기술을 잘 안다"며 "친환경 운송 수단이 무엇인지에 관한 질문에 명확한 답이 없는 상태에선 이 기술을 계속 보유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했다.

    독일 정부가 야심 차게 추진해온 '2024년 화석연료 난방장치 신규 판매 금지, 2045년 전면 금지' 조치도 삐걱대고 있다. 이 조치를 실행하려면 매년 50만 가구에 신규 난방 장치를 설치해야 하는데 관련 장치 한 대 가격이 1만1000~2만5000유로(약 1500만~3500만원)에 달하고, 정부가 지급해야 하는 보조금 규모도 수천억 유로에 이른다. 이 때문에 최근 독일 매체 RTL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9%가 반대 의사를 밝혔다. 독일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자유민주당의 하원의원 대표 크리스티안 뒤르도 "전면적인 금지는 잘못됐다"며 반대 의사를 표했다. 독일 정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비용이 치솟자 애초 운영 중단 예정이던 석탄 화력발전소 2기도 2024년 3월까지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유럽의 친환경 리더 독일이 흔들리자 유럽의 공동 전선에도 균열이 생겼다. 독일에 이어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네덜란드, 프랑스 등도 운영을 중단하거나 폐쇄 예정이던 발전소 재가동에 나섰다. 이들 국가는 "일시적인 조치로 화력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폐쇄하겠다는 기존 계획엔 변동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위기 상황이 닥치면 언제든 결정이 번복될 수 있음을 보여준 셈이다.

    사안에 따라 국가별 불협화음도 커지고 있다. 이탈리아는 건물 분야 탄소 중립 방안에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EU는 현재 개·보수를 통해 건물의 에너지성능등급(A~G)을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비주거용 건물은 2030년까지, 주거용 건물은 2033년까지 D 등급으로 개선해야 한다.

    이탈리아건설협회는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180만개의 주거용 건물에 앞으로 10년 동안 4000억유로(약 560조원)를 투입해야 한다고 추산한다. 이탈리아 건물 가운데 하위 2개 등급에 속한 건물 비율은 60%로, 프랑스(17%)나 독일(6%)보다 훨씬 높다. 이탈리아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진이탈리아(FI) 대표는 "유럽은 우리에게 재앙이 될 에너지 효율 지침을 부과하고 싶어한다"고 비판했다.

    체코와 폴란드는 독일, 이탈리아 등과 함께 '2035년 내연기관 신차 금지' 정책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체코의 보수 정당인 시민민주당 소속 알렉산드르 본드라 유럽의회 의원은 이달 현지 언론 유랙티브에 낸 기고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은 가치 있는 목표지만 내연기관 신차 금지가 현실화하면 소비자에게 악몽이 되고 녹색 전환에 대한 반발을 불러올 것"이라며 "내연기관 중고차 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가 많아져 배출량이 오히려 증가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더 꼬이는 셈법

    EU 구성원들 사이에 녹색 전환 파열음이 나오는 가장 큰 원인은 일자리 손실과 막대한 전환 비용 때문이다. 하지만 친환경 전환 과정에서의 '중국 딜레마'가 문제를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키울수록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모순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희토류는 전기차 배터리 등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원자재인데, 유럽에서 사용하는 희토류 광물의 98%가 중국산이다. EU 재생에너지 목표에 핵심적인 태양광 발전이나 풍력 발전도 마찬가지다. 2021년 기준 EU는 풍력 터빈 수입의 64%, 태양광 패널 수입의 89%를 중국에 의존했다.

    유럽은 최근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역내 자체 생산량을 2030년 40%까지 늘리는 방안을 발표했다. 관련 사업 인허가 과정을 간소화하고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는 방안, 공공 조달 시 관련 기술의 지속 가능성을 고려하는 방안 등이 담겼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런 방안이 오히려 친환경 전환을 늦추는 결과를 낳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중국의 재생에너지 관련 기초 소재 제작 능력과 가격 경쟁력이 유럽보다 한참 앞서 있는 만큼 결국 비용 증가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유럽 태양광 개발업체인 라이크소스BP 관계자는 FT에 "비용이 많이 드는 재생에너지에는 아무도 관심이 없다"며 "자칫하면 이 분야를 20년 전으로 되돌릴 것"이라고 했다. 블룸버그 에너지 분야 칼럼니스트인 데이비드 피클링은 "EU 규제는 재생에너지 사업자와 자동차 구매자에게 더 높은 비용을 물게 하면서 결국 탈탄소화 시점만 늦출 것"이라고 했다.

    유럽이 중국산 원자재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추진 중인 '핵심원자재법'에도 회의론이 나온다. 이 법안은 광물 채굴부터 제련·가공·재활용 단계에 이르기까지 관련 규제를 풀어 전기차·풍력 터빈·태양광패널 등에 들어가는 원자재를 역내에서 최대한 자체 조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이를 두고 환경운동가들과 일부 지역 주민들은 "원자재 채굴과 제련 과정에서 심각한 수질·토양 오염이 벌어질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스페인·독일·포르투갈 등의 신규 광산 후보지에선 이미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유럽은 '무엇이 친환경 에너지인지'를 두고도 뚜렷한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특히 원자력을 친환경 에너지로 인정할 것인지를 두고 두 쪽으로 갈라진 상태다. 프랑스는 유럽 탈탄소화를 위해선 원자력 발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불가리아·헝가리·크로아티아·핀란드 등 10국과 함께 원자력 동맹을 결성하기도 했다. 반면 독일과 스페인, 덴마크, 룩셈부르크, 포르투갈 등은 "원자력 발전은 재생가능한 형태의 에너지가 아니기 때문에 친환경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이들 국가는 최근 EU 회의 곳곳에서 부딪치고 있다. 원전에서 생성된 전기로 만든 '저탄소 수소'를 녹색 수소로 인정할 것인지, 원자력 발전을 녹색 기술로 보고 EU 차원의 자금을 지원할 것인지 등 다양한 의제에서 갈등이 벌어지는 중이다. 독일을 포함한 7국은 이달 순번 의장국인 스웨덴에 공동서한을 보내 "(2030년 재생에너지 목표에서) 저탄소 수소를 받아들이면 결과적으로 재생에너지 배치가 늦어지고 기후 목표 달성이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대립이 각국의 주력 에너지원 차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만큼 단기간에 합의에 이르기는 쉽지 않다. EU에선 13국이 총 103기의 원자로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프랑스가 절반이 넘는 56기를 보유하고 있다. 프랑스는 전력 생산의 70%가량을 원자력 발전에서 얻는 덕분에 러시아발 에너지 위기에서도 비교적 타격을 덜 받았다. 반면 독일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을 계기로 탈원전에 나섰고 현재 3기의 원전만을 운영하고 있다. 이마저도 애초 작년 운영 종료 예정이었다가 에너지 위기 탓에 올 4월로 연장한 것이다. 대신 전체 전력 생산에서 재생에너지 비율이 40%에 달한다. 유럽 매체들은 "원자력 에너지에 대한 상반된 입장이 유럽의 에너지 시장 개혁을 더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래픽] INFOGRAPHICS / 유럽 친환경 정책 목표와 비용
    기고자 : 성유진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364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