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Market Data] 中의 美국채 보유량 14년만에 최저치 기록… 금은 8년새 85% 늘어

    김지섭 기자

    발행일 : 2023.03.31 / W-BIZ B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1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 데이터 제공 업체 윈드(Wind)와 미국 재무부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월 기준 8594억달러(약 1100조원)어치의 미 국채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2009년 5월(8015억달러) 이후 14년여 만에 가장 적은 것이다.

    중국이 미 국채 보유를 줄이는 배경에 대해서는 금리 인상에 따른 채권 가격 하락을 만회하기 위한 조치라는 평가와 함께 미국의 달러 패권에 도전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00년 이후 미 국채를 대거 매입해온 중국은 2010년대 들어 미국과 무역 마찰 등 갈등을 빚은 이후 보유량을 꾸준히 줄여왔다. 미국 이외 국가가 보유한 미 국채 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2000년 3.3%에서 2013년 22.6%까지 늘었다가 2021년 14.6%로 떨어졌다. 일본이 18.6%로 1위다.

    대신 중국은 금 보유량을 계속 늘리고 있다. 중국의 금 보유량은 2013년 1054.1t에서 2021년 1948.3t으로 8년 사이 85% 증가했다.

    [그래픽]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액
    기고자 : 김지섭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55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