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김산 전남 무안군수

    조홍복 기자

    발행일 : 2023.03.31 / 호남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광주 軍공항의 무안 이전 반대… 지역 이기주의 아닌 소음 피해 때문"

    전남 무안군의회는 지난 28일 전남도청 광장에서 광주군공항의 무안 이전 반대 집회를 열었다. 군의원 2명이 머리털을 전부 깎았다. 최근 전남 함평과 영광에서 군공항 이전에 대한 주민 설명회가 잇따라 열리는 등 군공항 이전 논의가 활기를 띠고 있다. 그러나 주요 이전 대상지로 거론되는 무안은 여전히 "군공항 이전 반대" 여론이 거세다. 김산(65·사진) 무안군수는 30일 본지 인터뷰에서 "소음 등으로 주민 피해가 우려돼 군공항 이전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무안국제공항은 광주의 군공항과 결합하지 않아도 활성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광주군공항의 무안 이전을 반대하는 이유는.

    "군민 72%가 군 공항 이전 여론조사에서 '이전을 반대했다'. '무안 이전' 목소리는 6년 전부터 흘러나왔다. 그때마다 군민은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광역시는 시민의 소음 피해 탓에 군 공항을 전남으로 옮기려 한다. 그렇다면 무안 군민은 소음 피해를 받아도 된다는 말인가. 군민 스스로 앞으로 받을 소음 피해를 더 잘 안다. 전남의 다른 지역에서 주민 설명회를 여는 것과 상관없이 무안은 똘똘 뭉칠 것이다. 군 공항 이전에 반대한다고 '지역 이기주의'라고 낙인찍는 것은 부당하다."

    ―군공항 이전 인센티브도 없이 무안공항을 활성화할 수 있나.

    "2025년이면 무안공항을 거치는 호남고속철(KTX) 2단계 노선이 개통한다. 고속철이 진입하는 유일한 지방 공항이 된다. 공항 활주로 길이를 2.8㎞에서 3.16㎞로 늘려 대형 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무안에서 유럽과 미국 여행이 가능해진다. 동남아를 중심으로 신규 노선도 더 유치할 계획이다."

    ―전남 군 단위 지자체 중 유일하게 인구가 늘어난 배경은.

    "무안은 2000년 7만1000명이던 인구가 지난해 9만명으로 늘었다. 도시와 농촌이 어우러진 '도농 복합 도시'라 가능한 일이었다. 무안은 전남도청이 2005년 이전하면서 남악·오룡을 중심으로 신도시를 개발하게 됐다. 신도시로 인구가 대거 유입됐고, 학생 수가 늘어난 만큼 교육 인프라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

    ―인구 증가에도 작년 12월 기준 '지방 소멸 지수'가 악화했는데.

    "65세 이상 여성 인구로 젊은 층(20~39세) 여성 인구를 나눈 값인 '지방 소멸 지수'가 0.5 이하이면 소멸 위험이 크다는 뜻인데, 우리 군은 0.51이었다. 청년들이 원하는 양질 일자리 확보로 청년 인구를 늘려 위기를 극복하겠다."
    기고자 : 조홍복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2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