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 민노총 간부에 "평택 2함대·발전소·부두 마비시킬 준비하라" 지령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03.3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정원 압수수색때 문서 발견
    美기지 등 촬영해 北에 보고

    간첩죄 혐의로 국가정보원 수사를 받는 민주노총 조직국장 A(53)씨가 평택화력발전소·LNG저장탱크·평택부두, 해군 2함대사령부 등 경기도 화성·평택 지역의 국가 주요 시설·군사기지 정보를 수집해 유사시 마비시킬 준비를 하라는 북한 지령문을 받았던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보안 부서 관계자는 "한미 군의 대북 핵심 전력이 집중된 평택 지역의 기반 시설을 무력화할 의도로 첩보 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A씨는 지난 2019년 1월 24일쯤 북한에서 "청와대·검찰·통일부를 비롯한 적(敵) 통치 기관에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인물들과 인맥을 두텁게 하며 정보 선을 늘리라"면서 평택 내 주요 시설의 정보를 입수하라는 지령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평택 내 해군2함대사령부, 캠프 험프리스(주한미군 본부) 등 한미 군사기지뿐 아니라 부두, LNG 탱크와 관련한 비공개 정보도 요구했다고 한다. A씨가 이 지령문을 실행에 옮겼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이후 또 다른 지령을 받고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 공군기지의 유류 탱크, 활주로를 비롯해 대북 미사일 무기인 패트리엇 포대, 정찰기 이착륙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2021년 6월 대북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정원은 이 같은 대북 보고문을 최근 A씨 등 민노총 전·현직 간부 4명의 거주지·사무실 압수 수색 과정에서 확보했다고 한다.

    북한은 2018년 9월 초에는 "청와대 등 주요 기관의 송전선망 체계 자료를 입수해 이를 마비시키기 위한 준비 사업을 하라"는 지령도 A씨 등에게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는 북한이 문재인 정부에 "우리는 하나"라면서 '종전 선언'과 '대북 제재 해제'를 주문하던 시기다. 그해 4월 27일 남북 판문점 선언, 9월 19일 평양공동선언이 잇따라 발표됐다. 이른바 남북 화해 무드가 절정에 달했을 무렵, 북한 대남 공작 부서는 청와대 시설 마비 작전을 위해 첩보전을 국내 지하조직을 통해 펼치고 있었다는 것이다.

    지난 28일 발부된 영장에는 A씨가 2018년 10월 2일쯤 민노총 내부 통신망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북 공작원에게 넘긴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이 해독한 보고문에서 A씨는 북 공작원에게 "자애로운 총회장님의 기운을 듬뿍 받고 잘 돌아왔다"면서 '영업 1부'의 내부 통신망 아이디·비밀번호를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첩 당국에 따르면, '총회장님'은 북한 김정은, '영업 1부'는 민노총이라고 한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123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