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케이뱅크, 인터넷은행 첫 고정금리 전세대출

    류재민 기자

    발행일 : 2023.03.30 / 경제 B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케이뱅크가 29일 인터넷은행 중 최초로 고정금리형 전세대출 상품을 내놨다. 그간 인터넷은행 업계에는 아파트 담보 대출에만 고정금리형 상품이 있었다.

    기준금리가 되는 금융채 금리에 가산금리를 붙여서 고정금리를 산출하는 방식이다. 29일 기준으로 돈을 빌리는 사람(차주)의 신용도와 관계없이 연 3.7%(대출 기간 2년)의 단일한 금리가 책정된다.

    차주의 신용도가 관계없는 이유는 주택금융공사가 '고정금리 전세대출보증'을 통해 100% 보증을 하기 때문이다. 이 보증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고정금리 전세대출 상품의 금리는 같은 날 연 3.66~5.91%로 대부분 케이뱅크보다 높았다.

    다만 대출 시 적용되는 고정금리는 금융채 금리에 연동돼 매일 변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입 전 꼭 확인을 해야 한다.

    케이뱅크의 고정금리 전세대출은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하고, 대출 한도는 임차보증금의 90%로 범위 내 최대 2억원까지 가능하다.

    고객에게 부과되는 주택금융공사 보증료가 기존 전세대출 상품(최대 0.2%) 대비 0.1%포인트 낮게 적용돼 추가 혜택 효과가 더해졌다.
    기고자 : 류재민 기자
    본문자수 : 59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