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 번 충전에 500㎞, 기아 대형 SUV 'EV9' 공개

    이슬비 기자

    발행일 : 2023.03.30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5분만에 80% 초급속 충전가능
    보조금 혜택 받는 가격대 될 듯

    기아가 29일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V9'<사진> 실물을 처음 공개했다. 기아는 이날 기아 글로벌 사이트에 'The Kia EV9'이라는 제목으로 EV9을 소개하는 온라인 영상을 올렸다.

    EV9은 첫 번째 국산 대형 전기SUV로, 한 번 충전으로 최장 500㎞까지 주행이 가능한 99.8㎾h(킬로와트시)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특히 전기차의 가장 큰 단점으로 꼽히는 충전 문제를 보완했다. 350㎾급 충전기로 25분 만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도입했다. 충전소를 목적지로 정하면 배터리 온도를 충전 시점에 맞춰 최적화해주는 기능도 갖췄다.

    대형 SUV인 EV9은 전장 5010㎜, 전폭 1980㎜, 전고 1755㎜이고, 휠베이스(자동차의 앞바퀴 중심과 뒷바퀴 중심의 거리)는 3100㎜다. 3열까지 있고, 7인승과 6인승 중 선택할 수 있다. 3열까지 있는 대형 전기 SUV는 국산 중 최초다.

    운전석에는 디지털 계기판과 차량 내 공조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화면이 가로로 길게 연결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가로 약 70㎝인 이 화면을 통해 차량 내비게이션이나 에어컨 등을 조작할 수 있다. 기아가 '파노라믹 와이드 디스플레이'라고 부르는 이 화면은 기아 차량 중 처음으로 적용됐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EV9은 기아 역사상 가장 혁신적 모델이자 기아의 미래를 보여주는 차"라고 했다.

    가격은 미정이지만,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가격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지난달 확정한 '2023 전기차 구매 보조금 개편 방안'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 보조금 상한선은 500만원으로 확정됐다. 8500만원 이하인 차량은 보조금의 절반을, 5700만원 미만인 차량은 전액을 지원받는다. 기아는 EV9을 상반기 내 공식 출시한다.
    기고자 : 이슬비 기자
    본문자수 : 93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