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전문의 팁 !] 인공관절 수술은 부담… 다른 대안은 없을까요?

    발행일 : 2023.03.30 / 건강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관절 일부 깎는 '부분 치환술' 추천… 환자 맞춤 수술, 사후 운동도 쉬워

    Q: 무릎에 퇴행성 관절염이 있어서 인공 관절 수술을 받아야 하는데, 대안은 없나?

    A: 고용곤(연세사랑병원 원장) 정형외과 전문의는 "무릎 연골이 닳고 손상되면 통증과 관절 변형을 유발하는데, 약물 치료로 호전되지 않으면 인공 관절 수술이 필요하다"면서 "다만 인공 구조물로 무릎 관절을 완전히 대체하는 데 부담을 느끼는 이도 적지 않고, 50~60대 젊은 환자도 상당수 있기에 무릎 관절의 일부만 깎아 핵심 부분만 인공 관절로 교체하는 '부분 치환술'이나 절골술 등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부분 치환술은 건강한 관절과 십자인대를 보존하기 때문에 수술 후 관절 운동 각도가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 원장은 "부분 치환술이 복잡하여 차라리 무릎 전체를 교체하는 전치환술이 낫다는 의견이 있으나, 최근에는 3D 시뮬레이션 맞춤형 부분 치환술을 통해 수술의 복잡성을 극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46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