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시골마을서 시작한 가족은행… 'IT 돈줄' SVB(실리콘벨리은행) 품었다

    조성호 기자

    발행일 : 2023.03.30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25년 역사 퍼스트시티즌스
    고객 돈 굴릴 땐 보수적이지만
    부실 은행 인수엔 '동물적 감각'
    美 16번째 규모 은행 자리매김

    전 세계 스타트업과 첨단 정보 기술(IT) 산업의 중심지에서 돈줄 역할을 해 오다 파산한 실리콘밸리은행(SVB)을 품에 안은 곳은 공교롭게도 시골 농촌 마을에서 시작해 3대째 가족이 운영하는 중소 은행 퍼스트시티즌스였다. 125년 역사를 자랑하는 퍼스트시티즌스는 예금 고객의 70%를 예금자 보험에 가입하도록 하는 보수적인 운영을 해오면서도 부실 은행이 등장했을 땐 기회를 놓치지 않고 달려들어 인수하는 과감한 행보로 미국에서 16번째 규모의 은행으로 성장하게 됐다.

    퍼스트시티즌스 은행이 SVB를 인수하기로 합의한 지난 27일(현지 시각) 이후 파이낸셜타임스와 포브스 등 경제 매체들은 앞다퉈 퍼스트시티즌스가 어떤 은행인지 소개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SVB를 인수하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1090억달러(약 141조7000억원) 자산 규모로 미국 내 30위권에 머물렀던 퍼스트시티즌스는 단숨에 2190억달러(약 284조7000억원)로 자산 규모를 두 배가량으로 늘리며 20위 안에 진입했다.

    퍼스트시티즌스는 1898년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존스턴카운티라는 농촌 마을에서 자본금 1만달러를 가지고 시작한 은행이다.

    창업주는 따로 있지만, 1918년 이 은행에 입사한 로버트 파월 홀딩이 1935년 회장에 오르면서 홀딩 가문의 3대 경영이 시작됐다. 현재 회장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프랭크 홀딩 주니어는 2009년 그의 삼촌이자 로버트 파월 홀딩의 차남인 루이스 홀딩에게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현재 프랭크 홀딩 주니어의 여동생과 처남이 부회장과 사장을 각각 맡고 있다. 홀딩 5남매는 SVB 인수 발표 직후 주가가 54% 폭등한 덕분에 5억달러 이상의 차익을 얻게 됐다.

    퍼스트시티즌스는 농촌 특유의 보수적인 경영으로 유명한 은행이다.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따르면, 이 은행은 고객 중 70%가 예금자 보험에 가입돼 있어 SVB 파산의 주요 원인이 된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평가를 받는다. SVB의 경우 보험 가입 비율이 3%에 불과했다.

    고객의 돈을 굴릴 때는 안전 지상주의를 표방하지만, 은행의 몸집을 불릴 때는 승부를 확실히 걸었다. 2008년 금융 위기 직후 취임한 홀딩 회장은 당시 쏟아지듯 매물로 나온 20개 이상의 부실 은행들을 긁어모으듯 인수했다.

    퍼스트시티즌스는 예금의 70% 이상이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몰려있는데 미국 전역의 SVB 지점을 인수하면서 전국구로 성장할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노스캐롤라이나주에는 300여 IT 기업이 입주해 '제2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리서치트라이앵글파크가 조성돼 있어 SVB 인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란 평가를 받는다.
    기고자 : 조성호 기자
    본문자수 : 136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