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병원 7곳 아무도 안받아줬다… 추락 대학생, 2시간 돌다 구급차서 사망

    이승규 기자

    발행일 : 2023.03.29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북대·계명대·영남대병원 등 "전문의 없다" "병상 없다" 이유

    건물에서 추락해 중상을 입은 대학생이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찾아다니다가 구급차에서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119 구급대가 약 2시간 동안 병원을 수소문했지만 전문의나 병상이 없다는 등의 이유로 이 학생은 입원을 하지 못했다.

    28일 대구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 15분쯤 대구 북구 대현동에서 A(17)양이 4층 높이 건물에서 떨어져 우측 발목과 왼쪽 머리 등을 다쳤다.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A양을 구급차에 싣고 오후 2시 34분쯤 인근 종합병원을 찾았지만 해당 병원에선 "전문의가 없다"며 치료가 불가능하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급대는 이어 오후 2시 51분쯤 경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를 찾았으나, 응급치료가 필요한 중증외상환자들로 병상이 가득 찼고 의료진도 수술 중인 상태라 수용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들었다. 구급대는 계명대 동산병원, 영남대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등 상급종합병원 3곳에도 문의했지만, 모두 병상 등 문제로 수용이 어렵다고 답했다. 오후 3시 39분쯤 구급대가 찾아간 동구의 한 종합병원에서도 전문의가 없어 치료받지 못했다.

    A양은 결국 사고 후 약 2시간 뒤인 오후 4시 27분쯤 달서구의 한 종합병원에 도착했으나 심정지 상태에 빠졌다. 이에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오후 4시 54분쯤 대구가톨릭대병원으로 A양을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대구의 거의 모든 병원에 문의했지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이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양 사망 원인과 병원 측 과실 여부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을 이송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유가족과 병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이승규 기자
    본문자수 : 87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