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八面鋒] 與, 네이버 횡포 지적하며 "간이 단단히 부었다." 외

    발행일 : 2023.03.29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 與, 네이버 횡포 지적하며 "간이 단단히 부었다." 정치 권력과 포털 권력의 간 크기 비교 대회.

    ○ '야구 명문' 서울 장충고 개교 90년 만에 남녀공학 변신. 학생수 감소에 性比 변화까지 겹치면서 나온 자구책.

    ○ 73세 美 바이어 의원, AI 석사과정서 열공 중. 여의도에도 의원들 '공부 모임' 많다는데, 전공 과목은 '친목'?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20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