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부동산 하락기인데 리츠(부동산투자신탁) 줄줄이 상장 이유는?

    김효인 기자

    발행일 : 2023.03.28 / 경제 B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화리츠 상장 첫날 10% 하락
    "보험사들 새 회계기준 맞추려 부동산 처분, 현금 확보할 필요"

    올해 첫 상장 리츠(REITs·부동산투자신탁)로 주목받았던 한화리츠의 주가가 상장 첫날 공모가 아래로 떨어졌다. 부동산 시장이 여전히 어려운 데다 최근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로 초래된 시장 불안 심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 리츠는 다수의 투자자에게서 자금을 모아 부동산에 투자한 뒤 임대료나 매각 차익을 받는 투자를 말한다. 여러 사람이 돈을 모아 대형 부동산에 투자하고 수익을 나눠 갖는다.

    27일 상장된 한화리츠는 종가 4510원으로 공모가(5000원) 대비 10% 하락 마감했다. 한화리츠는 한화손해보험 여의도 사옥과 서울 노원구, 경기 안양·부천·구리 등에 위치한 한화생명보험 사옥 네 곳 등의 오피스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최대주주는 한화생명(46%)이다. 연평균 목표 배당률로 6.85%를 제시했지만, 이날 투심 잡기에는 실패했다.

    한화리츠가 흥행에 실패하면서 이날 일반 공모를 시작한 삼성 FN리츠에 대해서도 우려가 나온다. 강남권 대치타워와 시청역 인근 에스원빌딩을 기초로 발행되는 삼성FN리츠는 삼성그룹의 첫 번째 리츠라는 점 등을 내세웠다. 삼성 FN리츠의 일반공모는 28일까지 진행되고 내달 10일 상장 예정이다.

    27일 현재 상장된 22종의 리츠 중 공모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신한알파리츠, 코람코에너지리츠, SK리츠 정도에 그친다.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냉각도 계속되고 있다.

    리츠 시장이 지지부진하지만, 보험사들은 올해 도입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때문에 리츠 시장에 속속 나서고 있다. 회사가 들고 있어야 하는 준비금이 늘어나면서 보험사가 보유 부동산을 유동화해 현금 마련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기고자 : 김효인 기자
    본문자수 : 84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