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삼성, 과기원 3곳에 '반도체 계약학과'

    신은진 기자

    발행일 : 2023.03.28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학·석사 통합 내년 3월부터 운영

    반도체·전기차 배터리 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자 기업들이 인재를 입도선매하기 위해 대학들과 속속 손잡고 있다.삼성전자는 27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반도체 계약 학과를 신설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반도체 전문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해 인력난을 해소하고, 지역 균형 발전에도 이바지하겠다는 취지다. 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반도체 산업은 매년 신규 인력이 1만2000명 이상 필요하지만, 국내에서 배출되는 인력은 연간 5000여 명에 불과하다.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와 과기원 3곳은 올 하반기 신입생을 선발하고 내년 3월부터 학과를 운영한다. 선발 인원은 울산 40명, 대구 30명, 광주 30명 등 연간 100명이다. 기존 성균관대·연세대·카이스트·포항공대에 개설한 반도체 계약 학과가 학부 과정인 것과 달리 이 3곳에 신설하는 반도체 계약 학과는 학사·석사 교육을 통합한 최초의 '학·석사 통합 반도체 계약 학과'로 운영된다. 교육 기간은 총 5년이다. 삼성은 등록금을 전액 부담하고 소정의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계약 학과 학생들은 졸업 후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취업이 보장된다.

    같은 날 포스코그룹의 전기차 배터리 소재 기업인 포스코퓨처엠(옛 포스코케미칼)도 연세대와 협약을 맺고, 올 하반기부터 연세대에 배터리 소재 석·박사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선발된 학생은 학위 과정 중 공동 연구 과제를 수행하고, 등록금과 장학금을 지원받는다. 졸업생은 포스코퓨처엠 연구개발과 기술 인력으로 채용한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매년 30% 고속 성장하는 가운데,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해 포스코퓨처엠은 지난해부터 포스텍을 비롯해 UNIST, 한양대, DGIST와도 같은 협약을 맺었다.
    기고자 : 신은진 기자
    본문자수 : 88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