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마윈이 중국에 돌아왔다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03.28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中당국 비판했다가 해외전전
    "빅테크 때리기 끝났다는 신호"

    중국 당국을 비판한 후 해외를 떠돌던 마윈(59) 알리바바 창업자가 본국으로 돌아왔다고 중국 경제 매체 커촹반일보가 27일 보도했다. 마윈은 최근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항저우시에서 장융 알리바바 회장과 함께 차를 탄 모습이 시민들에 의해 목격됐다.

    마윈은 2020년 10월 상하이의 한 포럼에서 "중국 당국의 금융 규제가 혁신을 질식시킨다"는 취지의 비판 발언을 한 뒤 공개 석상에서 모습을 감췄다. 중국 당국은 마윈의 발언 직후 알리바바 산하 핀테크 기업인 앤트 그룹의 홍콩·상하이 주식시장 상장 절차를 중단시켰고, 알리바바에 대해 반독점 조사를 벌여 3조45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중국 당국의 압박 속에 두문불출하던 마윈은 2021년 10월 중국 본토를 떠나 일본, 싱가포르, 미국, 이스라엘, 호주 등을 전전했다. 지난 1월엔 앤트그룹의 지배권도 내려놓았다.

    중국에 돌아온 마윈은 당분간 경영 일선에 복귀하지 않고 공익 활동을 하면서 이미지 회복에 힘쓸 가능성이 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마윈은 항저우에 자신이 세운 학교부터 방문했다"고 전했다. SCMP는 마윈이 학교에서 교사, 학생들과 교육 문제, 챗GPT 기술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마윈의 귀국은 중국이 2021년부터 2년 넘게 이어온 '빅테크 때리기'가 일단락됐다는 신호라는 평가다. 중국 당국이 주요 IT 기업에 대한 통제력을 충분히 확보한 상황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경제 활성화가 시급해지자 빅테크들을 겨냥했던 사정 칼날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인터넷 산업 규모는 5조4800억위안(약 1040조원)에 달하고,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30%를 차지한다.
    기고자 :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본문자수 : 86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