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당직개편, 친명색 옅어졌다지만… 비명계선 "눈 가리고 아웅"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3.2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책위의장에 3선 김민석 임명
    지명직 최고위원엔 호남 송갑석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정책위의장에 김민석(3선) 의원, 수석대변인에 권칠승(재선) 의원, 지명직 최고위원에 송갑석(초선) 의원을 임명하는 등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친명(친이재명) 일색인 지도부 교체 여론에 따른 조치로, 비명(비이재명)계와 계파색이 옅은 의원들을 주로 선임했다. 하지만 공천에 직간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무총장은 그대로 유임해 당내 일각에선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당직 인선을 발표하며 "이재명 대표가 통합, 탕평, 안정을 강조했고, 특히 통합이라는 부분을 가장 강조했다"고 했다. 신임 정책위의장에 임명된 김민석 의원은 86 운동권 출신으로, 작년 당대표 경선에 출마해 이 대표와 경쟁했다. 대선 경선에선 정세균 전 총리를 도왔지만, 이후 이 대표에게 우호적인 메시지를 내왔다. 수석대변인에 임명된 권칠승 의원은 문재인 정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낸 친문 인사다. 대변인단엔 '허위 의혹 제기' '이재명 방탄'으로 논란이 된 김의겸 의원이 교체되고, 강선우(초선) 의원이 임명됐다. 친명 성향인 박성준·한민수 대변인은 유임됐다.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된 송갑석 의원은 호남권·비명계 몫을 고려한 것이라고 한다. 작년 최고위원 경선에서 낙선했던 송 의원이 선임되자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들은 "당원들이 떨어트린 송 의원을 임명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반발했다. 하지만 송 의원은 통화에서 "개딸들이 공격하더라도 할 말은 하겠다"며 "좁게는 의원들서부터 넓게는 국민 중도층 여론까지 지도부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친명계 문진석·김남국 의원이 각각 맡았던 전략기획위원장과 디지털전략사무부총장(제3부총장)에는 각각 한병도(재선)·박상혁(초선) 의원이 임명됐다. 두 사람 모두 문재인 청와대 출신이다. 친명계 김병욱 의원이 있던 정책위 수석부의장에는 김성주(재선) 의원이 임명됐다. 이 대표와 가까운 '7인회'가 당직에서 물러나고 계파색이 옅은 의원들이 선임되면서 친명 색채가 줄었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비명계에선 "눈속임에 불과하다"는 말이 나왔다. 공천에 직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조정식 사무총장, 김병기 사무부총장, 이해식 조직부총장은 모두 유임됐기 때문이다.

    한 비명계 의원은 통화에서 "대부분이 '찐명'이 아닐 뿐 주류 편승적인 입장을 취하거나 공개적으로 이 대표 비판을 자제한 분들 아니냐"며 "말로만 탕평"이라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20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