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내달 尹·바이든 백악관 주최 만찬때 美측 제안으로 블랙핑크·레이디 가가 공연 추진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3.28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재·문화계 300여명 참석할 듯
    소식통 "질 바이든 여사가 제안"

    한미가 4월 말로 예정된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미(訪美) 때 양국의 유명 가수가 참석하는 합동 문화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주인공은 여성 4인조 K팝 그룹인 '블랙핑크'와 미국의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성사되면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 간 정상회담만큼이나 큰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12년 만의 국빈(國賓) 자격으로 미국을 찾는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방미 기간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국빈 만찬(state dinner)'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계뿐만 아니라 재계·문화계 등 한미 유명 인사 약 300여 명이 참석하는 국빈 방문 일정의 하이라이트다. 지난해 12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방미 땐 프랑스계 영화배우 줄리아 루이스 드레이퍼스, 그래미 어워즈 5관왕 수상자인 흑인 재즈 뮤지션 존 배티스트 등이 참석해 화제가 됐다.

    한미는 블랙핑크와 레이디 가가가 만찬장에서 '한미 동맹 70년 기념'을 주제로 공연하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2020년 발표된 레이디 가가의 6집 수록곡 '사워 캔디(Sour Candy)'에 블랙핑크가 참여해 두 아티스트 간 협업이 이뤄진 바 있다. 외교 소식통은 "블랙핑크와 레이디 가가가 서로의 음악을 듣고 팬이 된 사이"라며 "질 바이든 여사의 제안으로 백악관과 대통령실 간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2021년 한미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K팝의 인기가 여전하다"고 관심을 드러낸 바 있다.

    국빈 만찬에 초청할 인사의 선정과 관련된 작업은 주빈국인 미국에서 주로 담당하고 있다. 미국인에게 친숙한 한국 영화 '기생충' '미나리'와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일부 출연 배우들도 미국의 섭외 대상 리스트에 올라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초청 인사 대상과 관련해 아직 미국 측에서 공유된 것이 없다"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96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