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미스터 션샤인' 황기환 지사, 韓·美 모두의 영웅이었다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3.03.25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병헌이 연기한 드라마 실존 인물
    1차 대전 당시 美 의무병으로 참전
    중상자 구호 등 정부 문서로 확인

    '1886년 4월 4일생, 미국 이름은 얼 황(Earl Whang), 미국에서 항일 운동 하며 미군 복무, 미국 시민권 획득.'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배우 이병헌이 연기한 주인공 '유진 초이'의 실존 인물인 고(故) 황기환 애국지사(1886~1923년·사진 왼쪽)가 미국 국적으로 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기록이 발견됐다. 10대에 미국에 간 이후 주로 프랑스·영국 등 유럽에서 독립운동을 펼쳤던 황 지사는 출생 연도나 미국 내 활동 이력이 명확하지 않았는데, 미 정부 공식 문서로 이 같은 사실이 처음 확인된 것이다. 정부는 내달 말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황 지사 순국 100년을 맞아 그의 유해를 직접 봉환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는 미 국립문서기록보관소(NARA)에 보관돼 있던 황 지사의 미 육군 참전 및 사망자 공식 명부를 23일(현지 시각) 입수했다. 기록에 따르면 평안남도 순천 출신인 황 지사는 1886년 4월 4일 태어났다. 18세인 1904년 미국 유학길에 올랐고 이듬해 1905년부터 도산 안창호 선생이 조직한 민족운동 단체인 '미 공립협회'의 오리건주(州) 레드랜드지부 부회장을 맡아 항일 운동을 시작했다.

    드라마 속 황 지사는 한국어·영어 이름 모두 '유진(Eugene)'으로 쓴다. 공식 기록 확인 결과 황 지사는 미국에서 '얼(Earl)'이란 이름으로 살았다. 고국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1919년)의 싹이 피어나고 있던 1918년 5월 18일, 그가 '황 얼 기환(Whang Earl Keewhan)'이란 이름으로 미군에 지원병으로 입대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일리노이주(州) 시카고의 육군 소속 '14 기지병원(당시 세인트 루크스 병원)' 의무분견대에서 이등병(private) 계급으로 복무를 시작했고, 곧 유럽 서부 전선에 파견됐다. 그해 11월 전쟁이 끝날 때까지 전장에서 중상자들을 구호했다.

    황 지사는 항일 운동을 하다 왜 미군에 들어갔을까. 그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그가 입대하기 9일 전 '누구든지 참전해 군 복무를 하면 미국민이 될 수 있다'는 징집법이 공포된 사실을 미뤄볼 때, 그가 정식 미국 시민으로 인정받고 나서 미국에 독립운동의 정당성을 알리려고 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미 정부 소식통은 "한국에서 '독립운동가'로 평가받는 황씨는 미국의 입장에서도 '또 하나의 조국'을 위해 최전선에서 싸운 애국자"라고 했다.

    그는 1923년 뉴욕의 한 병원에서 심장병으로 사망했다. 37세 때였다. 황 지사 묘소는 사망한 지 85년이 지난 2008년에야 발견됐다. 뉴욕 퀸스의 한 공동묘지에 있는 높이 50㎝ 남짓한 자그마한 비석엔 '대한인 황긔환(황기환)지묘, 민국오년사월십팔일영면'이란 글귀가 한글로 쓰여 있다. '민국 오년'은 임시정부 수립 5년 차라는 뜻이다.

    그간 우리 정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4주년인 오는 4월 11일 황 지사의 유해를 민간 항공기를 통해 봉환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었다. 그러나 정부 일각에선 4월 말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에 맞춰 미군 의장대의 조포(弔砲) 발사 및 운구 의전을 받은 뒤 윤 대통령이 대통령 전용기를 통해 직접 그의 유해를 모시는 방법도 거론된다고 알려졌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163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