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제2의 황영조' 꿈 안고 달린다

    김민기 기자

    발행일 : 2023.03.25 / 스포츠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오늘 코오롱 구간 마라톤대회

    한국 마라톤 꿈나무와 달리기 동호인들이 천년 고도(古都) 경주에서 기량을 뽐낸다. 제39회 코오롱 구간 마라톤 대회(조선일보·대한육상연맹·KBS·코오롱 공동 주최)가 25일 오전 9시 30분 경북 경주시에서 열린다. 1985년 시작한 이 대회는 국내 최고 권위 중·고교 육상 대회로 한국 마라톤의 요람이다. 황영조, 이봉주, 임춘애, 지영준 등이 10대 시절 이 대회를 거쳤다.

    대회가 봄에 열리는 건 4년 만이다. 원래 매년 3월 열려 선수들은 꽃이 활짝 핀 유적지 사이를 달렸는데, 2020년부터 코로나로 대회 취소, 연기 등이 이뤄졌다. 고교부는 마라톤 풀코스인 42.195㎞를 6명이 이어 달린다. 남자 11팀, 여자 7팀이 참가하는 가운데 작년 우승팀 경기체고(남자), 서울체고(여자)가 또 한 번 정상을 노린다. 남고부 최다 우승 기록(10회)을 갖고 있는 배문고, 최근 기량이 좋은 영천성남여고도 우승에 도전한다. 중등부는 4명이 15㎞를 나눠 달리며 16팀(남 6, 여 10)이 참가한다. 상금은 고등부 남녀 1위 1000만원, 중등부 1위 500만원이다.

    특히 이번 대회부터는 엘리트 학생 선수가 아닌 일반 마라톤 동호인으로 구성된 '런크루' 부문이 신설돼 10팀이 참가한다. 남자 3명, 여자 3명이 한 팀으로 42.195㎞를 나눠 달린다. 부산·경남 지역 동호회 '한마음산악회' 소속으로 대회에 나서는 강현지(28)씨는 "고등학생 시절 이 대회에 참가했고 지금은 음식 자영업을 하며 틈틈이 달리기를 즐기고 있다. 다시 경주를 달리게 돼 감회가 새롭고 팀원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KBS 1TV가 생중계한다.
    기고자 : 김민기 기자
    본문자수 : 8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