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경주 보문단지·하동 쌍계사… 벚꽃 명소 5곳 이미 '활짝'

    박상현 기자

    발행일 : 2023.03.25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수도권은 내달 초·중순 피기 시작

    기상청은 전국 13곳을 '벚꽃 명소'로 지정하고 이곳의 벚꽃 개화와 만개 시기를 알리고 있다. 공식 개화 기록으로 삼는 지방기상청별 '관측목'과는 별개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13곳 중 5곳이 개화했고 8곳은 아직 피지 않았다.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린 명소는 부산 남천동(3월 20일), 경주 보문관광단지(3월 21일), 진해 여좌천(3월 21일), 하동 쌍계사(3월 22일), 청주 무심천변(3월 24일) 등이다. 이 중 부산·경주·청주는 관측 이래 가장 빠르게 꽃망울이 터졌다.

    아직 꽃망울이 터지지 않은 '벚꽃 명소'는 서울 여의도 윤중로, 인천 자유공원, 춘천 소양강댐, 강릉 경포대, 공주 계룡산, 전주~군산 간 번영로, 영암 100리 등이다. 산림청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엔 다음 달 초·중순 벚꽃이 피기 시작해 11~17일쯤 만개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25일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올 예정이라 개화 시기는 더 늦어질 수도 있다.

    통상 벚꽃은 개화부터 만개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게는 2일, 길게는 7일로 본다. 온화한 날씨가 이어지면 하룻밤 사이에도 벚꽃이 흐드러지게 필 수 있고, 꽃샘추위로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면 만발하는 시기가 늦어질 수 있다.

    기상청이 선정한 '벚꽃 명소'의 개화 현황은 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에서 '테마날씨, 계절관측, 봄꽃개화 현황'을 차례로 누르면 확인할 수 있다. 벚꽃뿐만 아니라 철쭉 개화와 만발 시기도 기록하고 있다. 기상청이 '철쭉 명소'로 꼽은 지역은 소백산·지리산·한라산 등 3곳이며 24일까지 꽃망울이 터진 곳은 없다.
    기고자 : 박상현 기자
    본문자수 : 80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