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치자금 쪼개기후원' 건설노조 10곳 압수수색

    김광진 기자

    발행일 : 2023.03.25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019년 민중당에 6500만원 보내"

    민노총 건설노조가 지난 총선을 앞두고 특정 정당에 불법 정치자금을 '쪼개기' 후원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건설노조의 건설 현장 불법 행위 수사에 이어 불법 정치자금 제공 혐의로 수사가 확대되는 모양이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민노총 건설노조 산하 서울경기북부건설지부, 경기 성남시의 경기도건설지부, 수도권북부지역본부장 김모씨 자택 등 10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는 등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2019년 12월 민노총 건설노조가 조합원들을 통해 당시 민중당(현 진보당)에 약 6500만원의 후원금을 보낸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행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법인이나 단체 관련 자금으로 정치 후원금 기부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는데, 민노총 건설노조가 노조 자금을 조합원 개인의 후원금인 것처럼 꾸며 기부하는 이른바 '쪼개기' 방식으로 민중당에 정치자금을 우회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진보당 대변인은 "합법적인 정치후원금을 받았을 뿐,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경찰은 이와 별개로 지난 14일 수도권북부지역본부를 압수수색하는 등 민노총 건설노조의 채용 강요, 금품 요구 혐의를 수사 중이다
    기고자 : 김광진 기자
    본문자수 : 67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