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노총 '국보법 위반' 수사확대… 2명 추가 압수수색

    김수경 기자

    발행일 : 2023.03.25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반정부시위 北지령 받은 간부가
    北공작원 접촉할 때 동행한 혐의
    민노총 하부조직으로 수사 번져

    민노총 전현직 간부가 북한 공작원을 해외에서 접촉해 반정부 시위 지령 등을 받은 혐의(국가보안법 위반)에 대해 수사 중인 방첩 당국이 24일 또 다른 현직 간부의 혐의와 관련해 추가 압수 수색을 벌였다.

    이날 경찰과 국가정보원은 경기 군포시 민노총 경기중부지부 사무실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사무실 등 4곳에 수사관을 보내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방첩 당국이 추가 수사 중인 인물은 민노총 경기중부지부 사무차장 A씨와 민노총 보건의료노조 조직국장 B씨다. 한국노동사회연구원의 경우 B씨가 1주일에 두세 차례 드나든 사무실이 있어 압수 수색 대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두 사람 모두 기존 국보법 위반 혐의로 수사받고 있는 민노총 전 조직국장 C씨와 관련한 인물들이다. C씨는 2017년 캄보디아 프놈펜, 2019년 베트남 하노이 등에서 북한 공작원을 접촉한 혐의 등으로 지난 22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는데, 두 사람은 당시 C씨와 동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방첩 당국의 수사가 민노총 중앙의 상위 간부에서 하부 조직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검찰은 지난 22일 C씨를 포함해 총 4명에 대해 국보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민노총 산하 금속노조의 전(前) 부위원장 D씨는 2019년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난 혐의, 보건의료노조 조직실장 E씨와 금속노조 출신으로 알려진 제주평화쉼터 대표 F씨는 2017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각각 북한 공작원을 접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과 국정원 등은 지난 1월 이들의 혐의를 포착해 민노총 본부 등을 압수 수색한 바 있다. 압수물 분석 결과 A씨 등 민노총 전·현직 간부들과 북한이 주고받은 대북 보고문과 대남 지령문이 다수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김수경 기자
    본문자수 : 90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