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李대표는 불참… 정치권 "野, 선거 없으면 기념식 패싱"

    박국희 기자

    발행일 : 2023.03.25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文, 대통령 취임후 2년간 불참
    2020년 총선 앞두고 첫 참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당대표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24일 불참했다. 지방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참석을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 역시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은 재임 기간 총선을 한 달 앞둔 2020년을 비롯해 두 번밖에 참석하지 않았다. 올해는 전국 선거가 없는 해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은 선거가 없으면 서해 수호의 날은 패싱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 대표와 당 지도부는 이날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하고 울산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벌써부터 4월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우려가 매우 높다. 이번 회담마저 퍼주기 외교 시즌 2가 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했다. 발언 말미에는 "오늘은 제8회 서해 수호의 날이다. 호국 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긴다"고 했다. 기념식에는 군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대표 대리로 참석했다.

    이 대표 측은 "행사 참석을 초대받았지만 울산 최고위 일정이 오래전부터 계획이 돼 있어서 불참했다"고 했다. 서해 수호의 날은 2016년부터 정부 기념일로 지정됐다. 매년 3월 넷째 금요일로 정해져 있다. 일정이 갑자기 잡힌 게 아니다.

    문 전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뒤 처음 맞았던 2018년 기념식을 비롯해 2019년 행사에도 연달아 불참했다. 그러다가 2020년 기념식에 처음 참석했는데, 4월 총선을 불과 20여 일 앞두고 있을 때였다.

    문 전 대통령은 이듬해 기념식에 한 번 더 참석한 뒤 지난해 민주당의 대선 패배가 확정된 이후 임기 마지막 행사에 또다시 불참했다. 당시 대선 승리 이후 당선인 신분이었던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하려 했으나, 보훈처가 당선인을 공식 초청 대상에 포함하지 않아 참석할 수 없었다. 일각에서는 "현직 문 대통령이 불참한 행사에 윤 당선인이 참석하는 상황을 막으려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기고자 : 박국희 기자
    본문자수 : 97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