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北도발 절대 잊어선 안돼"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3.03.2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어제 서해수호의날
    尹대통령, 26초간 울먹이며
    "영웅들 영원히 기억하겠다" 55명 용사 이름 일일이 호명

    "누군가를 잊지 못해…."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연단에 올라 기념사 첫 마디를 낭독하다 울먹이며 말을 멈췄다. 침묵은 26초간 이어졌다. 윤 대통령은 고개를 들지 못하고 손으로 코와 입을 가렸다.

    윤 대통령은 감정을 추스른 뒤 목이 멘 상태로 "누군가를 잊지 못해 부르는 것은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다짐"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가 꿈을 향해 달리고 가족과 함께 웃는 행복한 하루를 보내도록 국가와 국민을 지켜내는 것이 자신들의 꿈이었던 영원한 바다 사나이 55분, 그 영웅의 이름을 불러 보겠다"며 제2연평해전의 고(故) 윤영하 소령을 시작으로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도발 등 서해에서 북한의 도발을 막다 희생된 55명 전사자의 이름을 차례로 호명했다. 윤 대통령이 5분여간 '서해 수호 55 용사' 이름을 부르는 동안 유가족들이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생중계 화면에 잡혔다.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현직 대통령이 55명을 일일이 호명하는 이른바 '롤콜(roll-call)' 방식의 추모는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NLL(북방한계선)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며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점차 고조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선 "한국형 3축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한미, 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박대출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불참했고, 군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대표 대리로 참석했다. 기사 A3면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99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