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루나 사태' 권도형, 몬테네그로서 체포

    김승현 기자

    발행일 : 2023.03.24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찰이 지난해 이른바 '루나 사태'를 일으켜 가상 화폐 투자자들에게 총 50조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피해를 일으킨 뒤 해외로 도피한 혐의를 받는 테라폼랩스 권도형(32·사진) 대표로 추정되는 인물을 동유럽 국가인 몬테네그로에서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인터폴에 신청해 발부된 적색 수배에 따라 권씨로 강하게 의심되는 사람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11시 기준, 현지에서 체포한 사람이 권씨가 맞는지 최종 확인하기 위해 보관하고 있던 그의 손가락 지문 10개를 몬테네그로 현지로 보내 확인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몬테네그로 수사 당국이 우리 경찰청에 보낸 자료에 따르면, 체포된 권도형씨로 추정되는 인물은 경찰이 적색 수배 당시 명시한 권씨 영문 성명과 생년월일과 같은 것으로 우선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권씨가 도주한 세르비아의 인접국인 몬테네그로에서 잡혔다는 점과 인적 정보가 일치한다는 점에서 그가 권도형씨라고 강하게 추정하고 있다"면서 "이르면 24일 오전 최종 확인 작업이 끝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권씨는 루나 사태가 터지기 직전인 지난해 4월 싱가포르로 출국했고, 그 뒤 아랍에미리트와 두바이 등을 거쳐 세르비아로 간 것으로 수사 당국은 파악해 왔다. 권씨 추정 인물을 잡은 몬테네그로는 세르비아 바로 옆 나라다.

    이른바 루나 사태는 작년 5월 권씨의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가상 화폐 테라와 루나의 가격이 99% 이상 폭락한 사건이다.
    기고자 : 김승현 기자
    본문자수 : 7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