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맥주 4캔에 1만1000원, 곧 1만2000원 되나

    이미지 기자

    발행일 : 2023.03.23 / 경제 B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막걸리·수입맥주 값 크게 올라
    탁주 등 종량세 폐지에도 인상
    업계선 "가격 유지 쉽지 않다"

    막걸리와 수입 맥주 가격이 오른다. 국산 소주·맥주 회사들이 가격 동결을 선언하고, 정부 역시 맥주·탁주에 부과하던 종량세 물가연동제를 폐지하긴 했지만 비교적 인상 폭이 크다.

    가평에서 막걸리를 생산하는 우리술은 다음 달 3일부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톡생(生)막걸리와 가평잣생(生)막걸리 가격을 2300원으로 인상한다. 각각 1950원, 1850원이었던 기존 가격에서 17.9%, 24.3%씩 인상되는 것이다. 국순당과 서울 장수 생막걸리 가격도 이미 2000~2200원 안팎으로 오른 상태다.

    수입 맥주 가격도 오르고 있다. 앞서 국산 맥주 가격을 동결하겠다고 밝힌 오비맥주는 이달 말 버드와이저·스텔라아르투아·코로나 등 수입 맥주 가격을 평균 9% 인상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하이트진로도 지난달 식당과 주점용 수입 맥주(크로넨버그1664블랑·서머스비·파울라너·기린·싱하) 출고가를 평균 15.9% 인상했고, 하이네켄코리아도 지난달 10일부터 하이네켄 가격을 평균 9.5% 올렸다.

    이는 해외 본사가 제품 가격을 인상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이네켄 네덜란드 본사는 작년 상반기 제품 가격을 평균 9% 인상했고, 최근에도 평균 10%의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 미국 버드와이저 역시 작년 말 미국 판매 가격을 9% 인상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6일 "식품 업계가 원가 절감을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최대한 억제해달라"며 또다시 가격 인상 자제를 요청했지만 업계에서는 "쉽지 않다"는 반응을 내놓는다. 원료비와 인건비 상승 등 가격 인상 요인을 마냥 떠안을 수 없다는 것이다.

    편의점 업계에서는 수입 맥주 4캔을 묶음으로 구매할 경우 1만1000원에 파는 행사 가격을 1만2000원으로 인상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기존 4캔에 1만원이던 편의점 업계 맥주 묶음 행사 가격은 작년 초 1만1000원으로 인상됐다.
    기고자 : 이미지 기자
    본문자수 : 96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