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은행 부실채권 비율 2년9개월만에 상승세

    류재민 기자

    발행일 : 2023.03.23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코로나 금융 지원으로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던 은행권 부실채권(3개월 이상 연체된 채권) 비율이 2년 9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금융감독원은 22일 "국내 은행의 작년 4분기 말 부실채권 비율이 0.4%로 전 분기(0.38%)에 비해 0.02%포인트 올랐다"고 밝혔다. 이 비율은 2020년 1분기 말(0.78%) 이후 계속 떨어져 작년 3분기 말 역대 최저를 찍은 후 상승 전환했다. 작년 3분기까지 11분기 연속 부실채권 비율이 하락했던 것은 코로나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 등 금융 지원 조치 때문에 부실한 대출이 감춰졌기 때문이다.

    작년 4분기 부실채권(10조1000억원)은 전 분기보다 4000억원(4.5%) 증가했다. 이 중 기업이 8조3000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82%)을 차지했다. 가계에서는 1조7000억원, 신용카드와 관련해서는 1000억원의 부실채권이 발생했다. 하지만 부실채권 증가 대비 현황은 현재까지 양호한 것으로 금감원은 보고 있다. 작년 말 은행권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전 분기보다 3.3%포인트 오른 227.2%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기고자 : 류재민 기자
    본문자수 : 58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