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8세기 조선 백자 '달항아리' 뉴욕 경매서 60억원에 낙찰

    유석재 기자

    발행일 : 2023.03.23 / 문화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달항아리 경매 역대 최고가
    日 소장자가 크리스티에 내놔

    18세기 조선 백자 달항아리〈사진〉가 21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456만달러(약 59억6000만원)에 낙찰됐다. 달항아리 경매가로는 역대 최고가다.

    일본인 개인 소장자가 내놓은 이 달항아리는 높이 45.1㎝이며, 당초 추정가였던 100만~200만달러(약 13억~26억원)를 훨씬 뛰어넘은 금액으로 낙찰됐다. 크리스티 측은 "수려한 모양과 우윳빛이 나는 아름다운 백색이 특징"이라며 "보수된 적 없는 상태의 조선 도자는 매우 드물어 희소성이 크고, 최근 10여 년 동안 세계 경매에 나온 달항아리 중 최고의 조건을 갖춘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경매에선 30.2㎝ 높이의 18세기 달항아리(낙찰가 10만800달러), 박수근의 1962년작 '앉아있는 세 여인'(44만1000달러), 겸재 정선의 산수도(3만7800달러)도 함께 낙찰됐다.

    크리스티에 따르면 2000년 이후 달항아리 경매 중 기존 최고가는 2007년 100만달러(약 13억원)였으며, 국내 경매에선 2019년 31억원에 팔린 적이 있다. 도자기 중에선 조선 전기 백자 '백자철화 운룡문 호'가 1996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841만달러(약 110억원) 낙찰가를 기록했다.
    기고자 : 유석재 기자
    본문자수 : 62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