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푸틴 "시진핑은 위대" 극진한 예우… 외신 "왕조시대 황제들의 만남 연출"

    파리=정철환 특파원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03.23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美 겨냥 '안보 상호지원' 성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각)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 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극진한 예우로 환대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반미(反美)·반서방 연대를 의미하는 전략적 협력을 심화하고, 중국 위안화를 기반으로 에너지와 디지털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시 주석은 20일부터 3일간 이어진 러시아 국빈 방문을 마치고 22일 귀국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가장 크고 웅장한 성 게오르기 홀에서 시 주석을 맞았다. 제정러시아 시대 이래 국가 중요 행사 대부분이 이곳에서 열렸다. 시 주석은 황금색 문을 열고 들어와 안쪽 끝에서 기다리던 푸틴 대통령과 홀 한가운데서 만나 악수했다. AP통신 등 외신은 "왕조 시대 황제들의 만남 같은 장엄함을 연출했다"고 평했다. 푸틴 대통령은 환영 만찬에서 백포도주 잔을 들고 "우리의 위대한 친구 시 주석의 건강을 위하여"라며 중국어로 "간베이(乾杯)"를 외쳤다.

    두 정상은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서 '러·중 간 전면적 동반자 관계와 전략적 협력 심화를 위한 공동성명'에 서명했다. 양국은 "각자의 이익, 주권과 영토 보전, 안보를 위한 '지원'을 상호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중국의 대만 정책을 서로 지지하고, 필요시 군사·외교적 지원에도 나서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공동성명은 "민주주의 대 권위주의라는 '위선적 서사'와 민주주의와 자유를 다른 나라를 압박하기 위한 정치적 도구로 쓰는 것을 반대한다"며 미국과 서방에 대립각을 세웠다.

    양국은 '2030년까지 러·중 경제협력 핵심 사안을 증진하기 위한 공동성명'을 통해 러시아산 석유와 천연가스의 중국 공급을 계속 늘리고, 원자력과 디지털 분야의 상호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러시아는 중국 위안화를 적극 사용하겠다는 방침도 시사했다.
    기고자 : 파리=정철환 특파원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본문자수 : 94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