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초유의 전직 대통령 기소 앞둔 미국… 벌써 곳곳서 트럼프 贊·反 시위

    뉴욕=정시행 특파원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발행일 : 2023.03.23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금융사기 관련 재판 예정 법원선
    "폭탄 설치" 전화에 재판 중단도

    뉴욕 맨해튼 지검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조만간 기소할 것이란 예상이 확산하는 가운데, '전직 대통령 기소'란 미국 역사상 초유의 사태가 일어날지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간 뉴욕 맨해튼 지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을 앞두고 과거 성관계를 폭로하겠다는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에게 변호사를 통해 '침묵의 대가(hush money)'로 13만달러(약 1억7000만원)를 건넨 뒤, 마치 법률 자문 비용인 것처럼 부정하게 회계 처리를 해왔다는 의혹을 수사해 왔다.

    21일(현지 시각) 뉴욕 5번가 트럼프타워 앞과 연방지검·법원 등 관공서가 몰려 있는 로어 맨해튼 일대에서는 트럼프 지지자와 반대자들이 삼삼오오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었다. 사흘 전 트럼프는 자신이 운영하는 소셜미디어에 "21일 내가 체포될 것"이라고 예고하며 "항의하라"고 지지자들을 선동하는 글을 남겼다. 이 글을 본 지지·반대자들이 거리로 나서면서 '트럼프는 법의 심판을 받아라' '누구도 법 위에 있지 않다'는 반(反)트럼프 피켓과 '마녀 사냥은 그만' '앨빈 브래그(맨해튼 지검장) 뒷배는 조지 소로스(진보 진영의 거물 기부자)'란 친(親)트럼프 피켓이 어지러이 뒤섞였다. 이날 맨해튼 지방법원에서는 트럼프 재단의 금융 사기 사건 관련 재판이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법원 등 여러 곳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협박 전화가 911에 걸려와 청사를 폐쇄하고 수색하느라 재판이 중단됐다.

    공화당에서는 트럼프를 옹호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트럼프와 가까운 린지 그레이엄 상원 의원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그것(검찰의 트럼프 기소)이 우리나라(미국)를 날려버릴 것(blow up)"이라고 말했다. 랜드 폴 상원 의원은 '트럼프 기소는 역겨운 권력 남용이 될 것이다. 그 검사를 감옥에 넣어야 한다'는 트위터 글을 올렸다. 온라인 공간에서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트럼프 체포 장면을 그려낸 가짜 체포 사진이 빠르게 확산했다.
    기고자 : 뉴욕=정시행 특파원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본문자수 : 97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