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올해 내 호스피스 전문기관 8곳 늘리기로

    최은경 기자

    발행일 : 2023.03.23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부가 올해 호스피스 전문기관을 전국적으로 8곳 늘린다고 밝혔다. 입원형 호스피스 기관은 6곳이 늘어난 95곳이 되고, 소아·청소년 중증 환자 전문 호스피스 기관은 2곳 증가해 12곳이 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22일 국가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회를 열어 '제1차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획(2019~2023)'의 2023년 시행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말기 질환이나 임종을 앞둔 환자와 그 가족을 위한 돌봄을 뜻하는 호스피스를 더 많은 국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 각 질환의 '말기 단계' 진단 기준 등을 명확히 마련해 호스피스 이용 대상을 지금보다 확대하기로 했다.

    사전연명 의료의향서 등록을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상담소'도 확대한다. 이 의향서는 의학적으로 회생 가능성이 없다는 판단을 받을 때 심폐소생술 등 무의미한 연명 치료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문서로 미리 밝혀 등록해두는 제도다. 지난해 말까지 의향서는 총 157만건이 등록됐다. 연명 치료 중단이 요양병원에서도 이뤄질 수 있도록 '요양병원형 의료기관윤리위원회'의 시범 사업도 올해 추진한다. 사전연명 의료의향서를 등록하고 실제 치료 중단을 하려면 병원 내 '의료기관 윤리위원회'를 거쳐야 한다. 그러나 요양병원은 사망자 10명 중 3명이 임종을 맞는 장소인데도 영세한 경우가 많아 위원회 설치 비율이 7.3%에 그치고 있다.
    기고자 : 최은경 기자
    본문자수 : 69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