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화영, 쌍방울에 '나 관련된 것 정리하라' 요구"

    이세영 기자

    발행일 : 2023.03.23 / 사회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쌍방울 부회장, 검찰 진술 "법카 의혹 보도되자 지시"

    '쌍방울 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자신의 쌍방울 법인카드 사용 의혹이 보도되자 쌍방울 측에 증거 인멸을 지시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현재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 측에서 법인카드를 제공받아 사용하는 등 3억여원의 뇌물 및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에 더해 이 전 부지사가 자신의 혐의와 관련된 증거를 없애라고 다른 사람에게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를 추가로 발견했다는 것이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의 최측근이자 쌍방울 대북 사업을 총괄한 방모 쌍방울 부회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 전 부지사가 지난 2021년 11월 법인카드 의혹 보도가 나오자 전화를 걸어 왔다"면서 "'나(이 전 부지사)와 관련된 것이 있느냐'고 물으면서 '나온 것이 있다면 잘 정리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통화가 이뤄진 이후 방 부회장이 2021년 11월 쌍방울 직원들을 시켜 이 전 부지사가 사용한 쌍방울 측 법인카드 사용 내역이 정리돼 있는 컴퓨터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한 정황을 확인, 방 부회장을 작년 10월 구속 기소했다. 이와 관련, 최근 검찰은 이 전 부지사와 방 부회장의 통화 내역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기고자 : 이세영 기자
    본문자수 : 69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