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 해안절벽 인근서 순항미사일 수발 쏴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03.2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북한이 22일 함경남도 흥남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순항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미사일은 '북한판 토마호크'로 불리는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인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 19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해 동해 상공에서 모의 핵탄두 폭파 시험을 한 지 사흘 만이다. 지난 13일 시작한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에 반발해 FS가 끝나는 23일 하루 전까지 도발을 이어간 것이다.

    합참은 "우리 군은 이날 오전 10시 15분쯤부터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순항미사일 수발을 포착했다"면서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 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미사일들은 동해상에서 낮은 고도로 2000㎞가량 비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초기 분석 결과 이번 미사일은 'KN-27' 개량형의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날 미사일은 함흥 해안가 바위 절벽으로 유명한 구경대(龜景臺) 인근에서 발사된 것으로 파악됐다. '귀경대'라고도 불리는 구경대는 멀리서 보면 거북이 등 껍데기 형상을 하고 있어 관북십경(關北十景) 중 하나로 꼽히는 천연기념물이다. 북한이 열차, 수중 잠수함, 저수지, 골프장 호숫가, 산속 등에 이어 해안 절벽 지형도 활용해 미사일 발사 훈련을 벌인 것이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6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