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현직 대통령으론 31년만에 방첩사(기무사 후신) 찾아… "보안이 생명이다"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03.2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방산기밀 적극 보호하라" 주문
    사이버작전사도 대통령 첫 방문
    방명록에 '국가안보 핵심' 적어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국군방첩사령부와 사이버작전사령부를 찾아 비공개로 업무보고를 받았다. 방첩사는 국군기무사령부의 후신(後身)으로, 현직 대통령이 이곳을 방문한 것은 1992년 노태우 전 대통령 이후 31년 만이다. 군 기관에 대한 해킹 공격 등을 막기 위해 2010년 창설된 사이버사를 현직 대통령이 직접 찾아 업무보고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먼저 방첩사 업무보고에서 "지난해 11월 부대 명칭을 개정한 후 방첩사령부가 본연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방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전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군이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확고한 군사보안 태세가 정립돼야 한다"면서 "방산업체의 핵심 기술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방산 기밀 보호 활동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방첩부대원들의 사명감과 헌신을 높이 평가하고, 군 통수권자로서 방첩사 임무 수행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도 했다. '2022 국방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K방산 수출은 폴란드 등 대규모 수주 계약이 연달아 체결돼 역사상 최대 규모인 173억달러의 실적을 거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사이버사 업무보고에서는 "전후방이 없는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사이버 작전부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적 사이버 공격 대응 중심의 수세적 개념에서 탈피해 선제적·능동적 작전 개념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해 전 세계에서 해킹으로 가상 자산 8000억원을 탈취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올해 북한이 군사 도발·대남 비방과 연계한 사이버 공격 등 다양한 공격을 실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윤 대통령은 방첩사 방명록에는 '보안이 생명이다', 사이버사 방명록에는 '사이버 전투 역량은 국가 안보의 핵심'이라고 각각 적었다. 이날 업무 보고에는 국가안보실 관계자들과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배석했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103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