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공시가 -18.6%… 역대 최대 하락

    정순우 기자

    발행일 : 2023.03.23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작년 전국 집값 크게 내린데다
    종부세율 낮추고 공제도 확대
    보유세 부담 3년전 수준으로

    전국 아파트와 연립주택의 올해 공시가격이 작년에 비해 18% 넘게 하락했다. 지난해 큰 폭의 집값 하락에다, 정부의 감세 정책이 더해지면서 역대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이로써 주택 소유자들의 보유세(종합부동산세+재산세) 부담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정부는 전국 공동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 1486만가구의 올해 1월 1일 기준 공시가격을 23일 0시부터 공개하고 다음 달 11일까지 소유자의 의견을 접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18.61% 떨어졌다. 2005년 조사 시작 후 역대 가장 많이 내렸다.

    올해 공시가격이 떨어진 가장 큰 원인은 작년의 집값 하락이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17% 급락했다. 여기에 정부가 세금 부담 완화를 위해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작년 71.5%에서 올해 69%로 낮춘 것도 공시가격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됐다.

    공시가격 하락에 정부가 올해부터 종합부동산세 세율을 낮추고 관련 공제를 확대하면서 주택 소유자들의 보유세는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면적 84㎡의 경우, 공시가격이 작년 13억8200만원에서 올해 10억9400만원으로 떨어지면서 보유세는 412만원에서 253만원으로 40%가량 줄어든다. 국토부에 따르면, 공시가격 8억원의 보유세(1주택 기준)는 작년보다 평균 38.5%, 공시가격 12억5000만원의 보유세는 30.5% 하락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보유세 부담이 2020년 수준보다도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며 "비정상적인 부동산 제도의 정상화"라고 말했다. 기사 A3면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85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