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9회말 역전승 일본 "미국 나와"

    김상윤 기자

    발행일 : 2023.03.22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WBC 준결승서 멕시코 6대5 제압… 오늘 오전 8시 결승전

    미국 야구는 2연패를, 일본 야구는 14년 만의 패권 탈환을 노린다. 미국과 일본은 22일 오전 8시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2023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우승컵을 두고 맞붙는다. 초대 대회인 2006년 이래 다섯 번의 대회 중 미국과 일본이 결승 격돌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21일 열린 준결승에서 멕시코에 6대5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WBC에서 절정의 타격감을 선보이는 요시다 마사타카(30·보스턴 레드삭스)가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그러나 이날 가장 돋보인 건 에이스 오타니 쇼헤이(29·LA 에인절스)와 젊은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23·야쿠르트)였다.

    ◇역적에서 영웅이 된 무라카미

    일본은 예상 외로 멕시코에 고전하면서 8회까지 4-5로 끌려갔다. 하지만 9회말 마지막 공격서 대반전을 이뤄냈다. 선두 타자 오타니가 2루타를 치며 물꼬를 텄고, 요시다가 볼넷을 골라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공교롭게도 타석에 선 타자는 지난해 일본 프로야구에서 일본인 최다인 56홈런을 때린 무라카미였다. 그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와 8강전에서 17타수 4안타로 부진했고, 이날 준결승에서도 8회까지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특히 2회 무사 1루, 4회 2사 1·3루, 6회 1사 1루에서 모두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일본의 구리야마 히데키 감독은 대타 대신 그대로 무라카미를 타석에 내보냈다. 무라카미는 볼 카운트 1-1에서 3구째 높은 공을 잡아당겨 좌중간으로 큼직한 타구를 날렸다. 2루 주자 오타니는 물론이고, 대주자 슈토 우쿄까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며 순식간에 경기가 끝났다.

    무라카미는 "번트를 댈까 고민했지만, '너한테 맡긴다. 과감하게 가라'란 감독 말을 듣고 강공을 택했다"고 말했다. 구리야마 감독은 무라카미 기용에 대한 마음고생이 심했는지 기자회견 내내 눈물을 쏟았다.

    무라카미를 믿어준 구리야마 감독과 부담감을 이겨낸 무라카미는 일본에서 큰 화제가 됐다. 일본 네티즌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동료를 믿는 것의 위대함을 보여줬다. 사무라이 재팬(일본 야구 대표팀 별명)이 일본인에게 보여준 것은 큰 의미가 있다" "아무리 프로라지만 23살이 받기에 지나친 중압감이었을 것이다. 한 방으로 그걸 떨쳤으니 이제 가슴을 펴고 뛰어라" 등 댓글에 많은 추천을 줬다.

    ◇트라우트 vs. 오타니 '꿈의 대결'

    미국과 일본의 결승은 곧 메이저리그(MLB)와 일본 프로야구의 대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국은 선수 30명 전원이 빅리거이고 일본은 30명 중 26명이 NPB 소속이다. 일본 빅리거 4명 중 오타니와 다르빗슈 유(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닛폰 햄 파이터스 출신이며, 요시다는 2023시즌을 앞두고 레드삭스와 계약해 아직 MLB에 데뷔하지 않았다. 오타니는 "미국 타선은 1~9번 모두 누구나 아는 이름이다. 그 라인업을 마주해 흥분된다"고 했다.

    MLB 최고의 선수인 오타니와 마이크 트라우트(32·LA 에인절스)는 '집안 싸움'을 벌인다. 에인절스가 8년간 포스트시즌에 오르지 못해 두 선수도 가을 야구의 뜨거운 분위기와 인연이 없었는데, 공교롭게도 WBC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오타니가 불펜 등판하면 두 선수의 투타 대결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오타니는 원래 2023시즌 MLB 개막전 선발 등판 준비를 위해 8강전부터 타자로만 나서려 했지만, 결승에 진출하자 생각을 바꿔 "불펜에서 대기하겠다"고 했다.

    MLB닷컴은 "트라우트 대 오타니. 절대적이고, 궁극적이며 완벽한 결말이다. 세계가 기다려온 매치업"이라고 했다. ESPN은 "많은 야구 팬이 고대하던 매치업이 마침내, 그것도 WBC 트로피를 두고 성사됐다"고 했다. ESPN 야구 기자 세 명 중 두 명은 미국, 한 명은 일본의 승리를 예상했다. 미국과 일본은 WBC에서 지금까지 세 차례 맞붙었고 미국이 2승 1패로 앞선다. 결승전에서 맞붙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이 1, 2회 대회에서 우승했고, 지난 대회에서 미국이 정상에 올라 자존심을 지켰다.

    [그래픽] 일본 vs 미국
    기고자 : 김상윤 기자
    본문자수 : 208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