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메트로라이프] 한강에 '떠 있는 수영장' 만든다

    장근욱 기자

    발행일 : 2023.03.22 / 사회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촌한강공원에 부유식 수영장… 복합항만시설 아트피어도 조성"
    오세훈, 코펜하겐 출장 중 발표

    서울 한강에 '물 위에 떠 있는' 수영장이 만들어진다. 유럽 출장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은 19일(현지 시각) 덴마크 코펜하겐의 부유식 수영장인 '하버배스(Harbor Bath)'를 방문한 뒤 용산구 이촌한강공원에 부유식 수영장을 조성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버배스는 2003년 코펜하겐 운하 위에 1600㎡ 크기 배를 띄워 그 안에 수영장을 조성한 것이다. 연평균 30만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서울시는 하버배스 같은 수영장을 이촌한강공원 내 거북선나루터에 만든다는 구상이다. 바지선 모양으로 생긴 배에 수영장을 만들어 한강에 띄우는 방식이다. 총 900㎡ 규모에 25m 길이 레인, 어린이풀, 온수풀 등으로 구성된다. 한강 물을 정수 장치로 걸러 수영장 물로 사용한다. 수영장은 물에 떠 있지만 이용객들은 땅에서 걸어서 수영장을 오갈 수 있도록 만든다. 서울시 관계자는 "부유식 수영장은 한강에 떠 있어 시민들이 실제로 한강에서 수영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까지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서울시는 부유식 수영장과 함께 기존 거북선나루터를 리모델링해 수상 레저, 공연·전시 등을 즐길 수 있는 복합시설인 '한강 아트피어(Art Pier·가칭·조감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50선석 규모의 선박 계류장, 공연장, 야외 전시장, 노을 전망대 등이 들어선다. 패들보드, 수상스키 등 다양한 수상 레저를 즐길 수 있는 교육·체험 시설도 갖춘다. 수영장을 포함한 한강 아트피어 조성 비용은 약 300억원이다. 서울시는 이르면 2025년 착공해 2026년 개장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이날 "폭우 때 부유식 수영장이 떠내려가지 않도록 하는 고정 장치가 문제"라며 "기술진과 연구해 문제가 없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장근욱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90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