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상회담서 독도 언급되지 않아… 尹대통령, 위안부 문제엔 무대응"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03.22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회담내용 아는 고위관계자 밝혀
    "오염수엔 '규정 준수' 원칙 대응"

    지난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독도 문제를 언급하고 위안부 합의 이행과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 등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는지를 두고 일본 언론에서도 일부 사안에 대해선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이와 관련, 정상회담 논의 내용을 아는 여권 고위 관계자는 "당시 소인수 회담과 이어진 확대 회담 모두에서 독도는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가 언급했으나 윤 대통령이 대응하지 않은 게 아니라 독도 문제 자체가 언급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일본 언론에서도 "독도 문제가 정상회담서 언급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는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기시다 총리가 확대 회담 때 '합의가 존치돼야 하는 것 아닌가'란 취지로 이야기했고 윤 대통령은 대응을 안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기시다 총리는 박근혜 정부 때 외무상으로서 위안부 합의를 체결한 당사자 아니냐"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화해치유재단을 해체한 것이 아쉽다는 취지에서 지나가듯 이야기한 것으로 우리 측은 이해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윤 대통령에게 "방출 시설 공사가 끝나면 오염수 방출에 협조해 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오염수 배출은 국제 규정을 지켜야 하고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한국 전문가나 기관이 참여해야 한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한국 국민의 안전과 건강에 위협이 되는 일은 절대 있어선 안 된다'는 견지에서 원칙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들었다"고 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완전 정상화는 애초 정상회담 의제가 아니었지만 윤 대통령이 확대 회담 때 선제적으로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기시다 총리도 예상 못 한 듯 당황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9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