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매물② 뚝섬역 3분 붙은 두 건물, 각 200억 초반

    배민주 땅집고 기자

    발행일 : 2023.03.21 / 경제 B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대명빌딩 A·B동이 오는 31일 현장 설명회를 진행하는 '성수 컬렉션'에 매물로 나왔다. 지하철 2호선 뚝섬역에서 도보 3분, 수인분당선 서울숲역에서 도보 5분쯤 걸리는 역세권 매물이다. 건물 두 동이 도로에 나란히 붙어있다. 매도 희망 가격은 각각 217억원, 226억원이다.

    A동은 대지 면적 341.5㎡(103평), 연면적 782.1㎡(236평)이다. B동은 대지 면적 354.4㎡(107평), 연면적 782.1㎡(236평)이다. 주차 대수는 각 동당 5대로 모두 자주식이다. 두 동 모두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 근생빌딩이다. 성수동 카페거리가 걸어서 10분 정도 걸린다. 두 동 모두 전층 공실이다. 사옥으로 쓰거나 신축·리모델링을 통한 직접 개발도 가능하다.
    기고자 : 배민주 땅집고 기자
    본문자수 : 39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