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카카오 AI챗봇, 출시 하루만에 사용자 폭주로 중단

    임경업 기자

    발행일 : 2023.03.21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미지 생성기능도… "다시 준비"

    카카오의 AI(인공지능) 계열사 카카오브레인이 카카오톡으로 이용할 수 있는 AI 챗봇 '다다음' 테스트 버전을 출시했다가 이용자가 몰리면서 하루 만에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카카오브레인은 "19일 오후 3시 다다음 소규모 사용자 테스트를 시작한 지 24시간 만에 사용자 1만2000명이 몰렸다"며 "예상치 못한 폭발적인 사용자 증가로 서버 안정성 점검을 위해 20일 오후 4시 서비스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다다음은 이용자가 카카오톡 친구로 추가해 채팅 창에 질문하면 AI가 대답하는 방식이다. 미국 오픈 AI의 '챗GPT'와 유사하다. 챗GPT는 영어 웹사이트에 접속하고 가입을 해야 쓸 수 있었다. 하지만 다다음은 친숙한 카카오톡에서 쓸 수 있고, 이미지를 생성하는 기능까지 추가됐다.

    쓰기 편한 한국형 챗GPT를 원했던 사용자들이 빠르게 몰리다 보니, 애초 소규모 테스트용으로 준비했던 AI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이용자 질문을 받게 된 것이다. 카카오브레인 관계자는 "충분히 많은 사용자가 쓸 수 있는 준비가 되면, 다시 서비스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다음은 카카오브레인이 개발한 챗봇AI '코GPT'와 AI 화가 '칼로'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코GPT는 오픈 AI가 개발한 GPT-3과 GPT-3.5에 한국어 데이터를 대량 입력해 개발한 한국형 GPT 모델이다. 칼로는 지난해 12월 테스트 버전이 공개된 이미지 생성 AI다.
    기고자 : 임경업 기자
    본문자수 : 71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