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발언대] 재외동포청, 한인 글로벌 네트워크 중심 역할을

    김영근 세계한인네트워크 대표

    발행일 : 2023.03.21 / 여론/독자 A3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최근 윤석열 대통령은 재외동포청 신설 등을 담은 정부조직법 공포안에 서명했다. 그 자리에 참석한 재외 동포 중 한 사람으로서 매우 감격스러웠다. 오는 6월 공식 출범하는 재외동포청은 재외 동포들의 오랜 소원이었다. 현재 전 세계 113국이 해외 거주 자국민과 그 후예들을 지원·활용하기 위한 전담 기구를 운영하고 있다. 전통적 외교·안보 정책만으로는 국익 추구와 해외 국민 보호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재외동포청은 750만 한인 네트워크를 질적·양적으로 성장시키는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 재외 동포가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 네트워크의 잠재력과 경쟁력은 무궁무진하다. 이를 유지·격려·포용하는 강력한 구심력을 발휘해야 한다. 재외동포청은 또 언어·문화 장벽을 뛰어넘어 재외 동포 사회와 긴밀히 소통·협력하는 창구여야 한다. 이를 통해 재외 동포들이 지역·세대·문화별로 직면한 각종 현안을 면밀히 분석하고, 이에 맞는 사업을 펼치는 정책 조정자 역할도 해야 한다. 이와 함께 재외 동포는 세계시민으로서 인류가 안고 있는 다양한 현안 해결에 앞장서는 글로벌 조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

    우리에게는 엄청난 해외 인적 자산이 있다. 180여 국 750만 재외 동포와 전 세계 한류 팬이 그들이다. 국내에는 120여 국가에서 온 200만명 이상의 외국인 근로자·유학생·결혼이민자 등도 있다. 우리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들과 협력·연대하면 우리나라가 직면한 인구·노동력 부족, 경제 협력 같은 현안 해결에 든든한 후원 세력을 얻게 될 것이다. 재외동포청이 앞장서서 그 역할을 해야 한다.
    기고자 : 김영근 세계한인네트워크 대표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79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