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분리주의 세력 체포작전" 印, 인구 2700만 펀자브 무선 인터넷 접속 차단

    조성호 기자

    발행일 : 2023.03.21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인도 북서부 펀자브주(州)에서 급진적 시크교 분리주의자를 중심으로 한 폭력 사태가 확산하면서 당국이 이 지역의 인터넷을 차단하고 대대적인 체포 작전에 나섰다. 20일 현지 매체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인도 경찰 당국은 지난 18일부터 펀자브주의 무선 인터넷 접속을 막고 시크교 지도자 암릿팔 싱(30)의 지지자 112명을 잡아들였다. 펀자브주는 시크교 신자가 전체 인구의 절반이 넘는 지역이다.

    암릿팔 싱은 시크교 독립 국가인 칼리스탄의 건설을 요구하며 최근 펀자브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는 특히 지난달 그의 지지자 중 한 명이 폭행 혐의로 체포되자 총과 흉기로 무장한 조직원들과 함께 경찰서를 습격하며 악명을 떨쳤다.

    인도 당국의 싱 체포 작전은 지난 18일 정오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경찰은 이때부터 2700만 인구가 사는 펀자브주 전역의 무선 인터넷과 문자메시지 서비스 이용을 차단했다. 당국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지는 가짜 뉴스를 차단하기 위해서라고 발표했다. 실제 싱은 경찰 추적을 피하는 모습을 생중계하는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대대적인 선동전을 펼쳐왔다. 현지 경찰은 최소 78명의 조직원을 체포했고, 34명을 심문을 위해 구금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인터넷 차단이 오히려 주민의 불안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고자 : 조성호 기자
    본문자수 : 67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