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안세영, 27년만에 배드민턴 전영오픈 우승

    성진혁 기자

    발행일 : 2023.03.20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女배드민턴 '한국의 날'

    안세영(21·삼성생명)이 2023 전영오픈 여자 단식에서 우승했다. 한국 선수로는 1996년 방수현(여자 단식) 이후 27년 만에 '배드민턴의 윔블던'으로 불리는 이 대회 단식 종목 정상에 올랐다. 여자 복식에선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이 대표팀 동료 이소희(인천국제공항)-백하나(MG새마을금고) 조를 누르고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걸었다.

    작년 전영오픈 준우승자인 안세영(세계 2위)은 19일 결승전(영국 버밍엄)에서 중국의 천위페이(세계 4위)를 2대1(21-17, 10-21, 21-19)로 눌렀다. 통산 맞대결에선 3승8패로 뒤지지만, 지난 1월 말레이시아 오픈 준결승에서 2대1로 이긴 데 이어 최근 2연승이다.

    안세영은 준결승에서 대만의 다이쯔잉(세계 3위)에게 2대1(17-21, 21-19, 24-22) 역전승했고, 천위페이는 작년 대회 챔피언이자 현 세계 1위인 일본의 야마구치 아카네를 2대0(21-7, 21-8)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강한 체력과 수비력이 장점인 안세영은 지난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천위페이를 맞아 끈질긴 랠리 싸움을 펼쳤다. 3세트에선 4-1로 앞서다 5-6으로 흐름을 내줬으나 과감한 공격으로 상대의 허를 찌르며 17-13으로 달아났고, 18-17에선 상대 범실을 유도하는 플레이로 승리를 따냈다. 안세영은 2023시즌에 출전한 5대회에서 모두 결승에 진출해 1위 3번, 2위 2번을 하는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는 "국제대회에서 많은 경험을 쌓은 게 도움이 됐다"고 했다. 안세영은 지난 시즌 후 고강도 훈련을 통해 체력을 쌓으며 지구력을 키웠다.

    1899년 창설된 전영오픈은 세계 최고(最古)의 대회다. 올림픽, 세계선수권, 월드투어 파이널 다음가는 권위를 갖는다.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중 최고 수준인 수퍼 1000 대회 중 하나이며, 2023대회 총상금은 125만달러(약 16억3000만원)다. 우승 상금은 복식이 9만2500달러(약 1억2000만원), 단식이 8만7500달러(약 1억1500만원)다.

    여자 복식 결승전에선 '킴콩(KIM KONG)'이라 불리는 김소영-공희용(세계 6위) 조가 이소희-백하나(세계 20위) 조를 2대0(21-5, 21-12)으로 누르고 1위를 했다. 2017년 여자 복식(장예나-이소희) 이후 6년 만의 금메달이었다.

    김-공 조는 최대 고비였던 8강전에서 세계 1위인 천칭천-자이판(중국) 조에 2대1로 이겼다. 둘은 2세트에 이어 3세트도 듀스 끝에 따내며 역전승하자 코트에 쓰러져 감격스러워했다. 작년 도쿄 세계 선수권 결승에서 천-자 조에 0대2로 지는 등 통산 전적에서 3승8패로 밀리다 설욕에 성공한 기쁨은 컸다. 김-공 조는 18일 4강전에선 세계 3위인 장수셴-정위(중국) 조를 2대0으로 물리치며 순항했고, 결승에서도 완승했다. 2년 전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배드민턴에 유일한 메달(3위)을 안겼던 김-공 조는 작년 4월 광주 코리아 마스터스 우승 이후 1년 만에 메이저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혼합복식에서도 은메달을 추가했다. 세계 9위 서승재(국군체육부대)-채유정(인천국제공항) 조가 결승에서 세계 1위인 정스웨이-황야치홍(중국) 조에 1대2(14-21, 21-16, 12-21)로 졌다.

    한국 배드민턴은 한동안 침체기를 보냈다. 올림픽에선 2008 베이징(금 1·은1·동 1) 이후 3번의 대회에서 동메달 3개를 거두는 데 그쳤다. 세계선수권에선 2015 코펜하겐 대회 남자 복식 금메달 이후 노 골드(은 2·동 4)였다. 하지만 대표팀은 최근 선전하면서 2023 세계선수권(8월·덴마크 코펜하겐)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기고자 : 성진혁 기자
    본문자수 : 183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