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與 "5·18 기념식에 의원 전원참석 검토"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3.03.20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金대표, 23일 전주서 최고위… 김재원 논란 후 호남 챙기기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오는 23일 전북 전주에서 취임 이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기로 했다. 오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는 소속 의원 전원이 광주(光州)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9일 "23일 오전 전주에서 최고위 회의를 연 뒤 국회 본회의 일정이 있어 바로 상경할 예정"이라며 " 5·18 기념일에는 우리 당 소속 의원 모두 기념식에 참석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했다.

    전주 최고위 개최는 4월 5일 전주을 재선거를 염두에 둔 일정이다. 전주을은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선거를 치르게 됐다. 23일은 재선거 선거운동 개시일로 민주당은 후보 공천을 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김경민, 진보당 강성희, 무소속 김광종·김호서·임정엽·하경애씨 등 6명이 예비 후보로 등록했다.

    국민의힘은 전주 최고위 개최를 시작으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전원 참석 등을 통해 최근 김재원 최고위원의 5·18 관련 발언이 자극한 호남 민심을 만회한다는 계획이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최근 전광훈 목사가 주관하는 예배에서 5·18민주화운동 정신의 헌법 수록을 반대한다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기현 대표는 김 최고위원의 5·18 관련 문제의 발언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최고위원 한 사람의 잘못된 발언으로 호남 유권자가 우리 당에 등 돌리는 일이 없도록 오해를 불식하기 위한 각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도 김 최고위원의 발언 이후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입장은 확고하다"는 입장을 별도로 냈었다.

    지난해 국민의힘은 의원 103명이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광주 북구 5·18 국립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 유가족들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었다. 당시 윤 대통령은 5·18 희생자 유족과 만난 자리에서 "기념식에 매년 오겠다"고 했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99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