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말레이 무히딘 前총리, 부패혐의로 추가 기소

    싱가포르=표태준 특파원

    발행일 : 2023.03.15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뇌물 수수 등 부패 혐의로 기소된 말레이시아 무히딘 야신(76) 전 총리가 추가로 기소됐다. 그에게 적용된 혐의는 7개로 늘었다.

    14일 말레이시아 관영 베르나마통신에 따르면 무히딘 전 총리는 작년 500만링깃(약 14억6000만원)의 불법 자금을 자신이 속한 말레이시아원주민연합당 계좌를 통해 받은 혐의로 전날 추가 기소됐다. 앞서 무히딘은 총리 재임 시절 2억3250만링깃(약 683억원)의 불법 자금을 받으려 권력을 남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4개 혐의, 자금 세탁을 위해 정당 계좌로 1억9500만링깃(약 573억원)을 입금한 의혹과 관련해 2개 혐의로 지난 10일 기소됐었다.

    말레이시아 반부패위원회(MACC)는 작년 12월 무히딘 정권의 정부 기금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2020년 3월부터 2021년 8월까지 총리를 지낸 그가 재임 기간 코로나 사태 대응을 위해 조성된 정부 자금을 적법한 절차에 따르지 않고 임의로 썼고, 기업으로부터 특정 사업 수주에 대한 대가로 불법 자금을 챙겼다는 것이다. MACC는 정당 은행 계좌를 동결하고 당 간부 두 명을 기소하며 무히딘 전 총리를 압박했다. 수사 착수 3개월 만인 지난 9일 그를 체포했으나, 현재는 보석으로 풀려난 상황이다.

    무히딘 전 총리는 무죄를 주장하며 여권이 정치적 목적으로 추진한 기소라고 주장했다. 그는 안와르 이브라힘 현 총리가 이끄는 통합정부에 맞선 야당 연합인 국민연합(PN)의 수장이다. 그는 말레이족 중심의 무슬림 보수파 정당을 이끌며 작년 11월 총선에서 진보적, 다민족 중심 연합체를 주도한 안와르 총리와 맞붙었지만 9석 차이로 패했다.
    기고자 : 싱가포르=표태준 특파원
    본문자수 : 81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