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메트로라이프] 런던 템스강처럼… "한강에 수상 버스"

    김윤주 기자

    발행일 : 2023.03.15 / 사회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오세훈 시장, 영국 출장중 밝혀 "잠실~여의도·상암 구간 검토"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강에 '수상 버스'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럽 출장 중인 오 시장은 13일(현지 시각) 영국 런던 템스강에서 수상 교통수단인 '리버버스(River Bus)'를 타본 뒤 취재진에게 "서울로 돌아가서 수상 버스 타당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우리도 1년에 몇 번 홍수 날 때 제외하면 얼마든지 (수상버스가) 기술적으로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잠실에서 여의도·상암까지 20∼30분이면 주파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류장도 10개 정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금은 관심 단계로 일단 기술적으로 가능한지 검토해봐야 한다"며 "아이디어를 얻고 서울로 돌아가 실용적으로, 기술적으로 가능한지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런던 리버버스는 템스강을 동서로 오가는 수상 버스다. 1997년 도입됐다. 출퇴근 노선, 주말 노선 등이 있어 교통수단과 관광 목적으로 쓰이고 있다. 요금은 거리에 따라 4~15파운드(약 6000~2만4000원)이다. 이용객은 연간 약 1040만명(2018년 기준)에 달한다. 오 시장은 이날 리버버스를 타고 타워 밀레니엄 정류장에서 노스 그리니치 정류장까지 이동했다. 시간은 약 26분이 걸렸다. 오 시장은 "속도가 빠르고 소음도 없고 굉장히 쾌적한 느낌이 든다"고 했다.

    오 시장은 또 이날 런던의 도시형 케이블카인 'IFS 클라우드' 승강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강 곤돌라 사업에 대해 "곤돌라는 민자 사업으로 추진되는 만큼 관광 및 교통수요를 면밀히 파악해 경제성이 확보될 수 있는 대상지를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위치에 설치하느냐에 따라서 경제성 등의 편차가 크기에 조금 더 노선을 연구해봐야겠다"고 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9일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추진 계획'을 발표하면서 한강을 건너는 곤돌라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잠실~뚝섬 구간 등이 곤돌라 설치 후보지로 거론된다.
    기고자 : 김윤주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9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