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李 "어떤 방식이든 제가 책임져야 하는 상황"

    박상기 기자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3.03.15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원과 실시간 대화서 숨진 前비서실장 언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당원과의 대화에서 최근 숨진 채 발견된 전형수 전 경기도지사 비서실장을 두고 "어쨌든 제 곁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당한 일이어서 제가 어떤 방식이든 책임을 지지 않을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했다. 당내에서 '이 대표가 검찰 탓만 하고 자신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책임을 일부 인정하며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당사 2층 '당원존'에서 2시간 가까이 당원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당원 200여 명이 모였고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전씨의 극단적인 선택을 언급하며 "저만 잡으면 되지 주변을 잡는 과정에서 이런 일이 자꾸 벌어져서 정말 안타깝고 죄송하다"고 했다. 그동안 이 대표 주변에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불거졌던 2021년 말부터 현재까지 5명이 극단 선택을 했는데, 이 대표는 그때마다 "모르는 사람이다" "검찰의 조작·압박 수사 때문이다"라며 책임을 회피해 왔다.

    이 대표는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들이 체포 동의안 이탈표를 색출하며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을 표적으로 삼는 데 대해 "자해적 결과를 만들 수 있다"며 자제와 단합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비명계를 '저쪽'으로 지칭하면서 "저쪽이 공격하면 '분열 시작' 이렇게 헤드라인이 잡히겠지만, 거기에 반격하면 다음 꼭지는 '갈등 격화, 곧 분당될 듯' 이렇게 나간다"며 "문제가 악화되는 빌미만 된다"고 했다. 친명·비명 간 갈등이 분당 위기로 격화되는 상황을 우려한 것이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정말로 길게 멀리 넓게 봐야 한다"며 "내년 총선 결과는 대한민국과 민주 진영 운명을 결정할 것이고, 개인 이재명 인생도 결정 날 거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겨야 한다"고 했다. 당내에선 이 대표가 비명계 불만을 달래면서, 최근 공개적으로 제기되는 대표직 사퇴 요구를 일축한 것이라는 말이 나왔다. 이 대표는 지난달 27일 체포 동의안 표결 때 31표 이상의 이탈표가 발생한 데 대해 "평소에 충분히 얘기하고, 웃통 벗고, 멱살 잡고 싸울 수 있는 상황이라도 있었다면 이런 방식으로 불신, 불만을 표출하지 않았을 수 있다"며 "저의 부족함이 큰 원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탈표 색출에 대해 "우리끼리 싸움으로 자멸의 길로 갈 수 있다"며 "생각이 다르다고 색출해서 망신을 주고 공격하면 기분은 시원할지 모르지만 당의 단합을 해친다. 집 안에 폭탄 던지는 것과 같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강성 지지자들이 비명계를 비하하는 '수박' 용어에 대해서도 "수박 이런 소리 안 했으면 좋겠다"며 "생각을 바꿔 해보라. (우리를 향해) '찢' 어쩌고 하는 거 들었을 때 좋았느냐"고도 했다. '찢'은 이 대표와 그 지지자들을 비하할 때 사용된 용어다.

    한편 비명계 의원 모임인 '민주당의 길' 소속 의원 10여 명은 이날 체포 동의안 부결 이후 처음 세미나를 열었다. 체포 동의안 부결 이후 이 모임 소속 의원들은 '이탈표' 당사자로 지목되면서 모임을 잇따라 취소했었다. '대선 1년, 대한민국과 민주당'을 주제로 열린 비공개 세미나에서 참석 의원들은 이 대표의 전 비서실장이 숨진 사건과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 문제를 집중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본지 통화에서 "이 대표가 무엇이든 당 혁신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 대표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고 전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170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