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대통령실 "5·18정신 계승의지 확고", 與지도부 "김재원 발언 부적절했다"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3.03.15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헌법수록 불가' 발언 수습 나서
    김재원 "국민께 심려끼쳐 죄송"

    대통령실은 14일 "윤석열 대통령의 5·18 정신 헌법 수록 입장은 확고하다"고 밝혔다. 앞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5·18 정신의 헌법 수록이 불가하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 대통령실에서 수습에 나선 것이다. 김 최고위원도 이날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윤 대통령은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에서 (5·18 정신 계승)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김 최고위원 발언은 국민의힘 당론도 아닐뿐더러 이것을 대통령실과 연결 짓는 건 맞지 않는다"고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 내부에서도 김 최고위원을 겨냥해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최고위원의 발언과 관련해서 "적절한 것은 아니었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답변했다. 조수진 최고위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아무리 개인 의견이라고 하더라도 적절하지 않았다"며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정치가 신뢰를 잃는 것"이라고 했다. 김병민 최고위원 또한 "정치인 한 명의 발언으로 인해서 국민의힘이 호남과 함께하기 위해 한 여러 가지 노력이 폄훼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난 12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자신이 주관한 예배에서 "5·18 정신을 헌법에다 넣겠다고 하는데 그런다고 전라도 표가 나올 줄 아느냐"고 했다. 이에 당시 예배에 참석한 김재원 최고위원은 "그건 불가능하다. 저도 반대"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김 최고위원은 이날 "저의 모든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죄송하다"며 "5·18 정신의 헌법 전문 게재에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 내에서는 '책임론'이 확산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시절 총선을 앞두고 불거진 '5·18 폄훼' 논란이 궤멸적 패배의 원인이 되었는데, 내년 총선이 다가온 시점에서 김 최고위원이 또다시 '5·18 설화'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수도권 의원은 "김 최고위원 발언에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102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