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영남 신공항 20년간 논의… 밀양·김해 등 후보 각축, 2년전 여야 합의로 확정

    박상현 기자

    발행일 : 2023.03.15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부산 가덕도 신공항은

    영남권 신공항 논의는 2002년 4월 김해국제공항에서 중국국제항공 129편 추락 사고가 발생하며 본격 대두됐다. 영남권을 아우르기에 김해공항 인프라가 낙후된 데다 안전성 문제로 새 동남권 신공항 필요성이 제기된 것이다.

    2006년 노무현 대통령은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검토하라고 공식 지시했다. 당시 후보지는 '부산 가덕도'와 '밀양 하남'의 2파전이었다. 그러나 가덕도를 지지하는 부산, 밀양을 지지하는 대구·경북·경남·울산으로 여론이 나뉘어 심각한 갈등을 빚으며 신공항 논의는 더 이상 진전되지 않았다. 2011년 이명박 정부는 신공항 사업을 전면 백지화했고,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선 신공항 건설 대신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新)공항'이 추진됐다.

    김해신공항 사업은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18년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에서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결론내리며 백지화됐다. 이후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으로 자진 사퇴하면서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여야 후보 모두가 '가덕도 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우며 신공항 논의에 다시 불이 붙었다. 2021년 2월 여야 합의로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이 통과됐고, 그해 9월 시행됐다. 작년 4월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확정되면서 빠른 속도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기고자 : 박상현 기자
    본문자수 : 65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